사회 >

광주농기센터, 전국 첫 농업용 수소드론 시범 운영

광주시농업기술센터가 1일 광산구 용곡동 센터 일원에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농업용 수소드론 실증 시연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2021.10.4/뉴스1 © News1
광주시농업기술센터가 1일 광산구 용곡동 센터 일원에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농업용 수소드론 실증 시연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2021.10.4/뉴스1 © News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농업기술센터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농업용 수소드론을 시범 운영한다.

4일 광주시농기센터에 따르면 지난 1일 광산구 용곡동 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농업용 수소드론의 실증 시연회를 개최했다.

지역 농협 관계자,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시연회에서는 농업용 수소드론을 이용한 농작물 모니터링과 수확량 예측기술을 소개했다.

상용화된 일반 농업용 전기배터리 드론은 60분 충전으로 10분간 비행할 수 있어 병해충 방제 시 배터리 충전과 교체에 많은 시간이 소모돼 불편하다.

농업용 수소드론은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배터리에 적용해 3분 고속충전으로 60분 비행이 가능해져 비행시간이 크게 늘어난다. 충전소를 가지 않고 현장에서 수소저장용기(봄베)(Bombe)를 이용해 고속충전할 수 있다.


5G 기반 원격제어와 인공지능을 접목해 다양한 농업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기술센터는 2018년부터 현재까지 사업비 10억여 원을 투입해 드론방제단 8곳(드론 32대 지원)을 육성하고, 드론조종자격증 취득과정 운영, 농업용 드론연구회 조직 및 활동, 드론방제 심화과정 운영을 통해 지역 드론방제 전문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김시라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업용 수소드론이 아직은 높은 가격과 탑재할 수 있는 무게의 한계로 농촌 현장에서 상용화 하는데 제한이 있지만 5G를 기반으로 한 작물 생육 정보를 수집하고, 병해충을 예찰·방제하는 등 농업분야 전반에 적극 실증해 디지털 스마트농업을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