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이어 인도도 블랙아웃 위기

벌크선 운임 급등 여파
석탄재고 바닥 드러내
발전소 135곳 중 72곳
사흘치 물량도 채 안남아
중국에 이어 인도도 석탄 재고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에 이어 인도까지 석탄 재고가 부족한 것은 전세계적인 해운물류 대란으로 인해 석탄 운반비가 고공행진을 하는 탓이다. 게다가 석탄 재고가 이미 바닥난 중국이 석탄 수급 총력전에 나서면서 인도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석탄 재고 부족상황이 지속되면 인도도 중국에 이어 조만간 심각한 전력난으로 블랙아웃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인도는 석탄 화력발전이 전체 전력생산의 50~60%에 달해 의존도가 높다.

3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인도는 지난 1일 기준으로 현지 석탄 화력 발전소 135곳 가운데 72곳의 석탄재고가 사흘 치도 남지 않았다. 다른 50곳의 재고도 4∼10일 치만 남았으며 10일 이상의 재고가 있는 곳은 13곳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도의 석탄 매장량은 세계 4위지만 수요가 워낙 많아 세계 2위에 달할 정도로 수입을 많이 한다. 하지만 전세계적인 물류난으로 인해 수입 석탄 공급이 제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인도 발전소의 석탄 재고가 급감한 것은 전력 생산 단가를 맞추기 어려울 정도로 석탄 가격이 뛰었기 때문이다. 석탄은 대형 벌크선박을 통해 운반을 해야 하는 데 벌크선박의 운임료가 최근 13년만에 최고치로 상승했다. 석탄은 원가의 상당부분이 운반비가 차지한다.

영국 런던 발틱해운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일 BDI지수(건화물선 운임지수)는 전날보다 35포인트(0.68%) 오른 5202.00에 마감되며 이틀 만에 13년 만의 최고치를 뛰어넘었다. BDI지수는 세계 해운업계 경기를 나타내는 대표 지수다.

호주 뉴캐슬 기준 전력용 연료탄 가격은 지난 3개월 동안 50%가량 올라 t당 200달러를 넘었다. 이로 인해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된 인도 국내 석탄 가격과의 차가 계속 벌어졌다.

이에 인도 업계는 최근 석탄 수입을 크게 줄인 상태다. 지난달 말에는 한 주 동안 수입한 석탄량이 150만t 미만으로 지난 2년 가운데 가장 적었다. 인도 발전소들은 유럽과 중국의 강력한 수요에 따른 국제 석탄 가격 폭등에 최근 몇 달간 수입을 줄였다. 중국은 무역갈등을 겪고 있는 호주산 석탄 금지 조치 이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콜롬비아 등으로 수입선을 다변화해왔다.

최근 몬순 우기로 인해 인도 내 석탄 생산량도 감소했다. 인도의 2020∼2021 회계연도(해마다 4월 시작) 석탄 총생산량은 7억1천600만t으로 직전 회계연도보다 2.02% 줄어든 상태다.

하지만 마하라슈트라주, 구자라트주, 타밀나두주 등 주요 산업 중심지의 전력 소비가 지난 3분기에 13.9∼21%까지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산업활동이 다시 재개되기 때문이다.

노무라증권의 오로딥 난디 인도 전문 이코노미스트는 "인도 전력 부문은 일종의 폭풍우에 직면했다"며 "수요는 많고 국내 공급은 적지만, 수입을 통한 재고는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경제 자립 정책을 코로나19 회복을 위한 지침으로 내세웠지만, 수입을 배제한 자체 공급은 급증하는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다.

인도 석탄부는 최근 규제 완화를 통해 석탄 채굴을 독려하고 석탄 생산 업자에게 인센티브도 주기로 하는 등 대책을 내놨지만 역부족이다.

특히 인도 공급의 80%가 국영회사 콜인디아 한곳에서 나오는 만큼 수급 환경도 비효율적인 상황이다.
더욱이 지난달 인도 탄광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현지 석탄 생산과 공급까지 모두 타격을 입은 상태다.

모디 총리는 "우린 코로나19 대유행으로부터의 수요 회복에 너무 집중했기 때문에 이러한 공급 문제는 발생 전까지 주목하지 못했다"며 정부의 잘못을 시인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콜인디아가 생산량을 늘리거나 수입을 늘리는 것을 즉시 도와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러지 않으면 인도는 정전 사태를 맞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