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국감 2주 앞으로…'대장동 논란'에 쏠리는 눈

이재명 지사 정면돌파 의지
"경기도정 홍보기회… 문제없다"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최종 결정되기 위해 17만여표를 남겨 둔 가운데, 오는 18일과 20일 열리는 경기도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장동 개발 의혹에서부터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지사찬스,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낙하산 인사,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대응 등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가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 지사가 사퇴 없이 이를 정면돌파 할지 여부에 눈과 귀과 쏠리고 있는 것이다.

이 지사의 경우 국정감사를 통해 자신과 관련된 많은 의혹들을 해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국민의힘 등 야당의 집중 포화에 따른 불필요한 논쟁으로 의혹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부작용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민주당 최종 후보가 된 이후에 차근차근 사퇴시점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국감, 이재명 청문회 전망

4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두 상임위가 경기도에 요구한 자료 건수는 4000여건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여야별 자료 요구는 국민의힘이 70%, 민주당 30% 가량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경기도 국감이 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가 나오는 오는 10일 이후에 진행된다는 점에서, 시기적으로 유력 대권주자을 상대로 한 '이재명 청문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

다양한 쟁점과 함께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의 부동산 투기의혹과 대장동 개발의 설계자로 알려진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등 측근인사 논란이 주요 공격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대선 후보 결정 뒤 "사퇴시점 고민" 이에 따라 이 지사는 경기도 국감 이전에 사퇴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미 민주당 경선에서 사실상 과반 이상의 득표로 본선 직행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불피요한 소모전을 벌일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국정감사는 경기도정을 홍보하는 기회가 된다는 점에서 문제될게 없다"며 "다만 사퇴 시기 여부는 후보로 결정된 후에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장동 국감이 될 수 있다.
나를 노리고 하는 것"이라면서 "문제될 것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있는 그대로 다 보여주면 이것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본다"는 입장도 보였다. 그러나 "남은 선거를 준비하는 데 시간이 없다. 깜깜이 선거를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 시간 활용 측면에서 고민해 봐야 한다"며 사퇴 가능성도 내비쳤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