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구리시 태릉-구리갈매역세권 통합개발 요구…왜?

안승남 구리시장(오른쪽) 9월30일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왼쪽)에게 ‘서울태릉 공공주택지구 지정 주민의견 전달 및 구리갈매역세권 통합 개발 및 광역교통 개선대책 수립 요청. 사진제공=구리시
안승남 구리시장(오른쪽) 9월30일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왼쪽)에게 ‘서울태릉 공공주택지구 지정 주민의견 전달 및 구리갈매역세권 통합 개발 및 광역교통 개선대책 수립 요청. 사진제공=구리시

【파이낸셜뉴스 구리=강근주 기자】 안승남 구리시장이 9월30일 국회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만나 ‘서울태릉 공공주택지구 지정 주민의견서’를 전달하고 구리갈매역세권과 서울태릉공공주택지구를 통합 개발해 달라고 요청했다.

4일 구리시에 따르면 구리갈매역세권과 서울태릉지구가 연접해 있는데도 이를 분리해 ‘포도송이 개발’로 추진하면 인근 남양주시 왕숙지구-진건지구 등 개발로 인해 가중되는 출퇴근 교통체증을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구리시는 이에 대한 해법으로 서울태릉지구와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를 연계해 △GTX-B노선 갈매역 정차와 다양한 버스노선 신설과 도로망 확충 △사노동(개발제한구역)에 추진 중인 버스공영차고지 확충 △갈매IC신설-구리포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분기점 설치 △갈매역 광역환승시설 설치 △산마루로(갈매역)~화랑로 연결도로 개설 △경춘북로(47번 국도) 새우개고개 삼거리 ~ 신내 IC 1㎞구간 도로 확장 등을 광역교통 개선대책으로 제시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날 만남에서 “서울태릉 공공주택지구와 구리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는 서로 연접해 있고 이를 합치면 1만3천여 세대로 왕숙2지구와 동일 규모 신도시가 조성된다.
서울태릉과 구리갈매역세권 광역교통대책을 선 수립해 확정될 수 있도록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국회의원은 “오늘 구리시장께서 주민의견서를 가지고 왔지만 광역교통 개선대책 선 수립이란 주민의 열망과 의지를 사장께서 충분히 이해하고 반드시 이행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김현준 사장은 “전달받은 서울태릉공공주택지구 지정 주민의견을 참고해 광역교통 개선대책 수립이 조속히 확정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