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차, 티볼리 브랜드 스페셜 모델 '업비트' 출시

쌍용자동차 티볼리 업비트(Upbeat).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 티볼리 업비트(Upbeat). 쌍용차 제공

[파이낸셜뉴스] 쌍용자동차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볼리에 고급 편의·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스페셜 모델 '업비트(Upbeat)'를 내놓고 판매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업비트는 긍정적인(Upbeat) 영향과 울림(Beat)을 만들어내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티볼리 및 티볼리 에어의 업비트 스페셜 모델은 주력모델인 V3 모델(에어는 A3모델)을 기반으로 고객이 최근 가장 많이 선택하는 고급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한 최상위 모델이다.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와아파이 양방향 풀 미러링을 이용해 AVN과 클러스터를 동시에 연동,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를 기본 적용했다. 아울러 △컴포트 패키지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18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 △풀 LED 헤드램프 △디지털 스마트키 등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극대화했다. 또 티볼리 R-플러스 블랙과 화이트 모델을 R-플러스 모델로 통합해 블랙패키지 또는 화이트패키지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모델별 트림을 조정했다.

티볼리의 판매가격은 1659만~2456만원, 티볼리 에어는 1908만~2903만원이다.

한편,쌍용차는 코란도도 기존 6개 트림에서 고객 선호사양 중심으로 5개 트림으로(C3, C5, C5+, R+, C7) 재구성해 2022년형 코란도를 출시했다. 쌍용차는 티볼리 및 코란도 신규 모델 출시를 기념해 해당 브랜드를 일시불로 구매 고객에게 최첨단 안전주행 시스템인 딥 컨트롤 패키지를 무상 장착해 주는 고객감사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