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김부겸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안 이번주 마련"(종합)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스1화상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정부는 방역관리를 빈틈없이 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병행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백신접종률이 높아졌고 앞으로 일상 회복에 대비하려면 의료대응 체계도 재정비돼야 한다. 중수본은 각 지자체와 면밀히 협력하며,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을 이번주 내로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백신패스', 백신을 맞아야만 여러 가지 출입이 허용되는 제도에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돼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곧 출범하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는 미리미리 대안을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백신패스를 둘러싼 여러가지 오해와 잘못된 뉴스에 대해선 우려하지 않아도 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질병청에 따르면 4차 유행의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의 92%가 백신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분들"이라며 "현재는 백신이 가장 유효한 방역수단이라는 것을 방증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아직 백신을 맞지 못했다면 오는 18일 부터는 언제든지 접종 기회가 부여된다. 또 오늘부터 청소년 예방접종 예약이 시작된다.

김 총리는 "최근 학교 안팎에서 학생 확진자가 부쩍 늘고 있어, 자녀들 백신접종 여부를 두고 부모님들 고심이 크다"며 "정부는 부모님들이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방접종 효과는 분명하고, 미국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며 "의료계에서도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이나 고위험군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청소년에 접종을 적극 권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질병청과 교육당국은 부모 입장이나 청소년 눈높이에서 해외 각국의 접종 동향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방접종 부담과 걱정을 덜어내는 노력을 한층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 확산세 속 방역 경각심이 느슨해졌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김 총리는 "이번 개천절 연휴에도 고속도로가 크게 붐볐다. 지난 추석 때와 똑같은 이동량을 보였다"며 "백화점·쇼핑몰 등에도 인파가 많이 몰렸다. 일부에서는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수칙 마저 지키지 않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어 걱정을 더하고 있다"며 방역강화를 당부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