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첫 도입

기사내용 요약
10개 기관, 한복근무복 도입 의사 밝혀

[서울=뉴시스]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착용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2021.1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국립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 착용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2021.1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올해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복근무복 보급' 사업에 국립한글박물관이 첫 한복근무복 도입기관으로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안내원과 전시해설사는 10일까지 한글주간을 기념해 한복근무복을 입고 관람객을 맞이한다.

한글박물관 한복근무복은 떡살 무늬와 전통 깃을 활용한 윗옷과 버선코 모양의 깃을 단 블라우스 등 디자인 총 8종이다.

이는 지난해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가 신장경 총괄 디자이너 등 한복 디자이너 5명과 함께 개발한 문화예술기관 직원용 디자인 64종 중 한글박물관 직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선정됐다.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는 지난해부터 한복교복을 보급한 데 이어 올해는 한복근무복을 새롭게 보급하고 있다.

현재 국립한글박물관을 포함해 국립부산국악원, 경남 밀양시청, 서울 종로구청, 세종학당재단, 금천문화재단, 한국문화재재단, 케이티오(KTO) 파트너스, 주영한국문화원, 주터키한국문화원 등 총 10개 기관이 한복근무복 도입 의사를 밝혔다.

이중 6개 기관은 한복진흥센터가 제공하는 기관별 맞춤형 디자인 상담을 거쳐 올해 말까지 도입할 예정이다.

문체부와 한복진흥센터는 한복근무복 디자인 개발을 업종별로 나눠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일반 국민과 관광객이 만날 기회가 많은 문화예술기관 대상으로 개발했고, 내년에는 한국 이미지를 알리는 데 중요한 관광숙박 분야 업종과 관련 기관에 적합한 한복근무복이 나올 수 있도록 디자인을 추가로 개발한다.

디자인 개발에는 ▲권혜진(한복스튜디오 혜온) ▲김남희(돌실나이) ▲백다하미(다함한복) ▲신상화(시와한복) ▲황선태(한복문) 등 한복 디자이너 5인과 '2021년 한복디자인프로젝트 공모전' 대상 수상자인 유은채씨(충남대)가 참여한다.

참여 디자이너들은 관광숙박 분야 종사자와 한복·패션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한복근무복 디자인 총 65종 이상을 개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