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기현 "文대통령, 왜 대장동에 아직도 침묵하나"

기사내용 요약
"조국수호 외치더니 이제 재명수호 돌입"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장동 의혹'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장동 의혹'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최서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정의, 공정을 기치로 외치던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도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특정 민간인이 수천억 챙겨먹도록 부패구조를 설계한 장본인은 이재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이 자화자찬하던 대장동 사업은 치적이 아니라 치부였다"며 "지분을 겨우 7%만 가진 민간인에게 돈벼락을 안겨준 단군 이래 최대 토건비리이자 희대의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동규 행동대장이 혼자 저지른 개인비리라는 가짜프레임은 안 통한다"며 "유동규의 업무상 배임혐의가 드러나면 이재명은 공동책임을 면할 길이 없다. 유동규가 이재명과 '정치,경제 공동체'가 아니라는 변명을 한다면 지나가는 소도 웃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은 조직적으로 증인,참고인채택을 가로막고 검찰과 경찰의 부실한 압수수색은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며 "핵심 증인이 도주할 뒷구멍을 열어주고 앞에서는 수사하는 척을 하면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조국 수호를 외치더니 이제는 재명수호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의 이런 선택적 정의를 언제까지 참아야하느냐"고 했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공개 질문 하나 하겠다"며 "지난 2009년과 지방선거 이전 2010년 봄 사이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 입장은 무엇이었고 공동개발을 위해 어떤 의견을 낸 바 있느냐. 오늘 중으로 답변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외 성남 백현동에서도 민간사업자가 3000억에 이르는 수익을 올렸다는 언론보도를 언급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알고 보니 성남시는 명부를 가짜로 꾸미면서까지 민간의 이익을 극대화시켰다"며 "그로인한 피해는 백현동 주민들이 받고 있다. 위례신도시, 대장동, 백현동 모두 민주당 이재명이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발생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