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증평군, 윗장뜰 지역에 두 번째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

기사내용 요약
시외버스터미널·중앙시장 등 교동1·2리, 장동1리, 창동1리 13만㎡

증평 윗장뜰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종합계획 *재판매 및 DB 금지
증평 윗장뜰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종합계획 *재판매 및 DB 금지

[증평=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증평군이 두 번째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증평읍 원도심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군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 신규 사업지로 증평읍 윗장뜰 지역이 선정돼 국·도비 93억원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군은 '초록(나무·꽃·자전거)으로 그리는 생기만발 윗장뜰'을 비전으로 증평읍 교동1·2리, 장동1리, 창동1리 일대 13만㎡에 군비 포함 142억원을 들여 내년부터 2025년까지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시외버스터미널과 골목상권 활성화, 정주여건 개선, 주민공동체 활성화다.

군은 터미널과 주변 상권 활성화를 위해 자전거 플랫폼, 창업지원센터, 주민어울림 공간을 갖춘 윗장뜰 어울림센터를 조성한다.

어울림센터에서 보강천 천변공원(오천자전거길 백로공원인증센터)과 송산지구까지 보행로를 잇는 마중길도 개설한다.

교동리 옛 중앙시장에 먹거리, 놀거리, 편의공간을 제공하는 테마거리를 조성한다.

골목상권 홍보와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상생센터도 마련한다.

증평 윗장뜰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재판매 및 DB 금지
증평 윗장뜰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재판매 및 DB 금지

보행환경 개선, 안심가로 조성, 마을주차장 조성, 빈집 수리와 정비사업 등을 병행해 주거환경도 개선한다.

주민공동체 활성화 방안으로는 마을창작소 조성, 지역역량강화 활동 지원,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운영 등을 추진한다.

증평마을 아카이빙 프로젝트, 창의파크 건립 등의 사업과도 연계한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윗장뜰 주민의 적극적인 의지와 노력으로 공모에 선정됐다"며 "앞서 창동리 도시재생사업과 도시재생 축 연결로 원도심 활성화를 도모해 송산택지개발지구와의 균형 발전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2019년 5월 윗장뜰주민협의체와 함께 주민공청회, 전문컨설팅, 도시재생대학 등으로 이번 공모사업을 준비했다.

군은 지난해 말부터는 수십년간 방치된 개나리아파트 철거와 LH행복주택 복합시설 조성 등 첫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