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마이 네임' 한소희 "경험해보지 못한 장르, 해보고 싶었다"

배우 한소희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배우 한소희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한소희가 '마이 네임'을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얘기했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과 김진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한소희는 '마이 네임'의 첫 인상에 대해 "복수라는 한 가지 목표를 가지고 가는 처절함이 보였다"라며 "감정이 표현하는 데에 있어서 말이나 얼굴을 표현해도 제가 아직 몸으로 표현하는 건 경험해보지 못한 장르라고 생각했고, 배우로서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한소희는 자신이 연기하는 지우에 대해 "예고편에서도 나오는 대사이기는 한데, 복수를 위해 미래와 이름을 버리는 캐릭터"라며 "그만큼 간절했고 복수라는 단어 자체가 지우에게는 전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우는 아름다운 나이에 아버지가 죽임을 당하게 되고 그 범인을 찾아 떠날 수밖에 없는 캐릭터"라며 "그게 안타깝기도 하면서도 목적 의식을 향해 달려가는 강단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라고 얘기했다.

한소희는 극 중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을 밝혀내기 위해 조직원에서 경찰로 위장 잠입한 뒤, 복수의 칼날을 품고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게 되는 지우 역을 맡았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오는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