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상업용 부동산도 1년새 43% 뛰었다

2분기 기준 1년 투자규모 23조
가격 상승률, 세계 주요도시 1위
주택뿐 아니라 서울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지난 1년간 43%나 급등했다. 늘어난 유동성에 따른 투자 확대와 높은 임대 수익으로 해외 자금까지 대거 유입되면서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호황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5일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의 '2021년 상반기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시장 리뷰'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4분기말 기준 1년간 서울의 상업용 부동산 투자 시장 규모는 193억3000만달러(약 22조9400억원)로, 2019년 연간 투자액(149억9000만달러) 대비 28.9% 확대됐다. 서울 상업용 부동산 가격은 전년 동기에 비해 43.7%나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오피스와 산업용, 리테일 부문의 부동산 투자가 포함됐다. 이는 지난해 3·4분기에서 올해 2·4분기까지 1년간 세계 상업용 부동산 투자 규모 상위 14개 도시 중에서 가장 높은 가격 상승률이다. 세계 주요 도시 중 같은 기간 가장 투자 규모가 컸던 곳은 프랑스 파리로, 1년간 투자액은 195억9000만달러(약 23조292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울이 2위에 이름을 올렸고, 로스앤젤레스(LA)가 189억6000만달러, 샌프란시스코가 184억7000만달러, 런던이 179억4000만달러, 뉴욕이 159억8000만달러 등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 뿐 아니라 한국 전체적으로도 1년간 상업용 부동산 가격은 41.2%나 올랐다. 이에 투자액 규모도 281억5000만달러(33조4703억원)으로 2019년 연간 투자규모인 207억6000만달러 대비 35.6%나 확대됐다.

이처럼 서울을 포함한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규모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요인으로는 한국 상업용 부동산의 수익률 향상과 코로나19에 따른 국내 투자 확대 등이 꼽힌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