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AI인간 개발사' 마인즈랩, 코스닥 상장예심 통과..."연내 상장 추진"

'AI인간 개발사' 마인즈랩, 코스닥 상장예심 통과..."연내 상장 추진"

[파이낸셜뉴스] 인공지능(AI)휴먼 전문기업 마인즈랩은 지난 7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마인즈랩은 이달 중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연내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진행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하나금융투자가 맡았다.

지난 2014년 설립된 마인즈랩은 종합 AI 엔진 및 'maum.ai' AI 플랫폼을 공급하는 종합 AI기업이다. 현재 40여 종의 AI 알고리즘을 자체 기술력으로 상용화해 보유 중이다.

특히 회사는 지난 3월 종합 지능을 갖도록 한 인공인간(AI Human) 'M1'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관련해 마인즈랩은 음성지능과 시각지능, 언어지능, 사고지능을 회사의 AI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커넥터(API connector)인 'maum 오케스트라'로 통합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마인즈랩의 인공인간은 사람의 외형을 지니고 타인의 얼굴과 음성을 인식,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담원, 도슨트 등 사람과 대화해야 하는 다양한 직업군에 적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 마인즈랩은 신한은행에 인공인간 은행원을 공급하는 등 각종 직업별 인공인간을 개발해 실제 상용 및 공급 중이다. AI 속기사와 AI 돌보미, AI 직업상담사 등이 그 예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이사(CEO)는 "마인즈랩은 탄탄한 AI 기술력을 바탕으로 인공인간을 공급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회사"라며 "인공인간 관련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상장을 통해 글로벌 도약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o@fnnews.com 조윤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