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자재 생산에서 인력 양성까지… 바이오 생태계 확장하는 송도 [fn패트롤]

바이오 기업·기관 60여 개사 입주
인천시, 2030년까지 인프라 조성
매출규모 2조→10조원 증가 전망
2500억 투입 K-바이오 랩허브도
자재 생산에서 인력 양성까지… 바이오 생태계 확장하는 송도 [fn패트롤]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 송도국제도시가 세계 최고의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자리 잡기 위해 바이오 생산 역량 확대를 비롯 각종 인프라 확충을 추진하고 있다.

송도에 바이오 기업이 들어서기 시작한 것은 송도가 매립되면서부터다. 인천시가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위해 송도 매립과 함께 바이오 기업의 유치를 진행했다. 2002년 셀트리온을 시작으로 2008년 얀센백신(옛 베르나바이오텍코리아), 2011년 삼성바이오로직스, 동아쏘시오그룹 등을 유치했다.

정부의 클러스터 중심의 바이오 생태계를 확충하는 2017년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에 따라 송도가 바이오 생산·글로벌 진출 특화지역으로 선정되고, 2018년 경제자유구역 제2차 기본계획에 따라 송도가 바이오·헬스케어 특화 클러스터로 지정되면서 기업 유치에 탄력이 붙었다.

현재는 바이오 기업 30여 개 사와 연관 기관·기업 30여개사 등 모두 60여 개사가 송도에 입주해 있다.

■2030년까지 바이오 클러스트 확장

송도는 2018년 단일도시 기준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를 구축(56만L)해 샌프란시스코(44만L), 싱가폴(27만L)을 제치고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인천시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송도를 바이오산업 전 과정의 생태계를 갖춘 세계 최고의 바이오 클러스터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난해부터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확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는 송도 4,5,7공구에 92만㎡ 규모인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를 오는 2030년까지 신규 매립지인 11공구에 102만8000㎡를 추가 조성해 바이오·헬스케어 및 연관 분야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고 산업지원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바이오 클러스터가 확대 조성되면 유치 기업도 현재 60여개에서 700여개로 늘어나고 고용인원도 5000여명에서 2만여명으로, 매출규모도 2조원(2019년 기준)에서 10조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도 100만L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추가 조성되는 클러스터에는 바이오·헬스케어 연관 기업·연구소뿐 아니라 바이오공정 원부자재 기업,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기관, 창업·벤처기업 육성센터 등 인프라도 확충한다.

바이오 원부자재는 86%를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지역 블록화, 독점화 등으로 언제든지 바이오 기업들의 안정적인 원부자재 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이에 시는 원부자재 수요 기업 등과 협력해 지역 내 원부자재 공급기업을 육성하고 국산화 비율을 높이려고 한다. 환경배지, 바이러스필터, 멸균기 등 30개 품목의 국산화가 목표다. 이를 위해 시는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 상용화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바이오 원부자재 생산기업 등을 집적화할 예정이다.

■원부자재 기업·전문인력 양성 등 인프라 조성

시는 바이오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2023년까지 바이오공정인력양성센터를 건립한다. 우선 지난 9월 바이오공정과 백신공정개발 등 2개 과정에 120명을 선발해 연세대 인천 국제캠퍼스 시범교육장에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연간 2000명의 바이오 전문인력을 배출할 예정이다.


또 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2500억원을 투입해 신약개발 등 생명공학 분야 창업 특화지원 인프라 구축사업인 'K-바이오 랩허브'를 2024년까지 건립한다. 'K-바이오 랩허브'는 바이오 스타트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입주공간, 실험·연구, 임상·시제품 제작에 필요한 시설·장비와 산학연병 협력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이 밖에 시는 대학이나 벤처기업 등에게 기술지원, 안전성 평가, 유효성 평가, 시제품 제작, 인허가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BT 글로벌 상품화 지원센터'를 2030년까지 설립하고 산·학·연·병 네크워크 활성화, 선도기업과 중소·벤처기업간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네크워크 활성화도 지원한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