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영업자 "인건비라도 아끼자" 급증하는 무인점포… 올 2만개 넘길듯 [벼랑끝 자영업자 대안 찾기]

관련종목▶

코로나에 최저임금 인상까지
알바비보다 키오스크가 덜 들고 정부 지원으로 초기부담도 줄어
아이스크림 할인점 4년새 5배
늘어나는 절도 범죄는 골치
자영업자 "인건비라도 아끼자" 급증하는 무인점포… 올 2만개 넘길듯 [벼랑끝 자영업자 대안 찾기]
주52시간 근무제,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증가로 무인점포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비용절감뿐 아니라 정부의 스마트상점(무인점포) 지원사업으로 초기부담이 줄어든 것도 한몫하고 있다. 올해 지원규모는 지난해의 두배 이상으로 불어났다. 코로나19로 비대면·온택트 사회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는 것도 자영업자들이 무인점포로 전환하는 이유로 꼽힌다.

■인건비 절감효과에 무인점포 인기

11일 소상공인 업계에 따르면 전국 무인 아이스크림 할인점은 지난해 3600개에서 올해는 이보다 400개 증가한 4000개로 추산되고 있다. 2017년 880개와 비교하면 4년 만에 5배 가까이 급증한 규모다. 무인 편의점도 급격히 늘고 있다. 올해 7월 기준 무인 편의점은 GS25 430곳, CU 280곳, 이마트24 150곳, 세븐일레븐 130곳 등 전국 1000개에 육박한다.

무인점포 증가는 코로나19 팬데믹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5인 이하 주52시간 시행'과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자영업자들이 무인 점포·기기를 대안으로 찾고 있어서다. 고정비 중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아르바이트생을 내보내고 무인기기를 들여오는 게 낫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서울 은평구에서 아이스크림 할인점을 운영 중인 김모씨는 "창업을 고려 중이었는데 인건비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여 아이스크림 할인점을 선택하게 됐다"며 "알바비보다 비용이 저렴해 무인점포로 전환하는 자영업자들이 많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서울 양재동 말죽거리에서 무인기기 등을 설치해 스마트 상점을 운영 중인 A사장은 "키오스크 등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해 일손을 덜었고, 주문오류도 감소해 상점 운용의 효율성이 증가했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다른 스마트상점을 운영하는 B대표도 "최저임금과 주52시간 등 고정비 증가로 막막했는데 스마트상점으로 바꾼 뒤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며 "비대면 주문도 가능해져 손님들 반응도 좋다"고 말했다.

■지원 확대로 올해 2만개 돌파 전망

정부의 지원 확대도 무인점포 성장에 불을 지피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스마트상점 사업 예산을 당초 17억원에서 추경을 통해 6배 수준의 101억원으로 늘렸다. 올해는 이보다 두 배 이상 증액된 220억원을 배정했다. 정부는 예산 확대로 스마트상점이 지난해 6450개에서 올해는 2만3000개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상점 10만개가 목표다.

중기부 관계자는 "현재, 스마트상점 시범사업지를 상가 단위로 선정한 상태다. 개별 상점과 기술 공급업체들의 계약 체결만 남아 있다"며 "스마트상점으로 전환 시 영업시간 단축 등으로 소상공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고 심야 무인점포 운영에 따라 하루 평균 매출은 30% 이상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무인점포를 대상으로 한 절도범죄가 늘고 있는 것은 부담이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집계한 올해 무인점포 절도 검거건수는 지난 1월 176건에서 6월 204건, 8월 268건 등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또한 지난 8월 26일부터 지난달 3일까지 서울과 수원, 부산 일대 무인점포 21곳에 몰래 들어가 쇠지레(속칭 빠루)로 현금결제기를 부수는 수법으로 금품을 훔친 일당들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서 편의점을 운영 중인 C 대표는 "알바비용 2~3개월 비용이면 무인기기를 설치해 비용을 아낄 수 있어 무인점포 전환을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무인점포 관련 범죄가 늘고 있어 당분간 추이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kjw@fnnews.com 강재웅 김동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