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파운트, 하나금융투자 등서 400억 원 투자유치

파운트, 하나금융투자 등서 400억 원 투자유치
김영빈 파운트 대표이사


[파이낸셜뉴스] 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가 40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파운트는 하나금융투자, NICE투자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 KT인베스트먼트, 신한캐피탈, KDB산업은행 등으로부터 총 4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하나금융투자, NICE투자파트너스 등 신규 투자사가 큰 규모로 투자에 참여하면서 예상보다 조기에 완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파운트가 지금까지 받은 총 누적투자금액은 약 700억 원에 이른다.

파운트는 앞으로 본격화될 마이데이터 시대를 대비해 여러 금융사들의 협업 요청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IT 및 금융 인력 채용, AI 기반 빅데이터 정제, 머신러닝 등 기술력 강화에 이번 투자금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파운트는 우리은행, 삼성생명, 메트라이프, 현대차증권 등 약 20여 개 금융기관에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입소문을 타면서 추가로 여러 금융기관과의 협업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파운트는 자체 개발한 AI 알고리즘이 세계 각국의 경제 및 시장지표를 조합해 5만2000개가 넘는 시나리오 결과로 산출한 ‘파운트 마켓스코어’를 기반으로 개인의 투자성향에 따라 맞춤형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 편리하고 간편한 투자 프로세스, 정기 및 수시 리밸런싱 등의 특화 서비스로 빠르게 성장해왔다.

올해 상반기 기준 회원수는 26만 명을 넘어서며 2018년 말 대비 100배 이상 성장했다. 관리자산(AUM) 또한 6.4배 증가한 8740억 원 이상을 기록 중이다.

빅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을 통한 AI가 투자의 시작(포트폴리오 구성)부터 운용(리밸런싱 등)까지 알아서 판단하고 실행함으로써 투자를 몰라도, 돈이 많지 않아도 남녀노소 누구나 활용 가능한 국내 최고 인공지능 투자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에 가장 큰 금액인 300억 원을 투자한 하나금융투자의 경우 지난 5년간 이미 검증된 파운트의 연금운용과 자산관리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한 것이란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파운트는 그 동안 AI 자산배분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선보이며 급등락을 반복하는 시장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운용해 투자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왔다.

하나금융투자는 파운트의 이러한 장기투자와 연금에 특화된 자산관리 기술 노하우를 자사의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에 접목함으로써 향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라는 설명이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이사는 “파운트의 IT 기술력과 금융 전문 역량을 모두 인정받아 투자유치가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이번 투자로 성장을 위한 에너지원이 충전된 만큼 파운트가 다시 한번 부스트업 할 수 있도록 B2B, B2C 각 본부는 물론 구성원들이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최선의 의사결정으로 스피드 경영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