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만배 "이재명 만난적 없다..대장동은 최대 공익환수 사업"

영장심사 앞두고 인터뷰서 핵심의혹 모두 부인
[파이낸셜뉴스]
김만배 "이재명 만난적 없다..대장동은 최대 공익환수 사업"
경기 성남시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피의자 신문으로 조사를 마치고 12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사진=뉴스1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전 언론을 만나 핵심의혹을 부인했다. 김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사적으로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대장동 사업에 대해선 "이 지사 말대로 단군이래 최대 공익 환수사업"이라고 강조했다.

14일 보도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김씨는 "이 지사를 사적으로 진짜 한 번도 안 만났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나는 이 지사와 그렇게 '케미'가 맞는 사람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후배 기자였던 배모씨가 자신을 사업자들에게 '이재명 마크맨'이라고 소개했다는 보도에 대한 질문에 "누가 그렇게 말했는지 모르겠다. 내가 법조기자인데 이 지사에 대해 뭘 아느냐"고 답했다.

김씨는 경제지 머니투데이 법조팀장 시절이던 2014년 7월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를 인터뷰한 것에 대해 "당시 회사에 성남 라인 기자가 없다고 해서 내가 한 것이다. 변호사 출신 시장이 재선을 했고 성남시가 모라토리엄 졸업을 한 게 계기였다"고 설명했다. 인터뷰 후 이 지사를 만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터뷰에서 김씨는 대장동 재개발 사업을 '단군이래 최대 공익 환수 사업'이라는 이 지사의 발언에 동의했다.

김씨는 "1830억원을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우선 배당했고 제1공단 공원과 제반 시설까지 완공해 기부채납 하면 6000억원 가까이 순이익을 얻는다"고 강조했다.

대장동 재개발에서 도입한 민관 합동개발의 모델은 위례신도시가 아닌 2010년 시작한 의왕·백운 지구였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백운지구는 리스크 관리가 안 돼 적자가 나다가 최근에야 이익이 나고 있다"며 "위례는 건설사가 주도했는데 성남시 입장에선 건설사 비용을 빼면 이익이 적다고 생각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김만배 "이재명 만난적 없다..대장동은 최대 공익환수 사업"
[성남=뉴시스] 김종택기자 = 자산관리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 등을 둘러싸고 정치권에서 특혜 논란이 거세지자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검경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2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서판교에 위치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2021.09.24.jtk@newsis.com /사진=뉴시스
친분이 있는 권순일 전 대법관을 통해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의 대법원 파기환송 판결에 김씨의 영향이 있지 않냐는 일각의 의혹에 대해서 "무슨 일개 법조팀장이 대법원 전원합의체를 움직일 수 있냐"며 "대한민국의 가장 근간인 사법부에서 불가능한 일이다. 말 같지 않은 소리로 논리 자체가 아주 후지다"고 반발했다.

김씨는 인터뷰 말미에 "돈 욕심 때문에 대장동 사업을 한 건 아니다"라며 "배성준 등 후배들이 맨날 '우리 이름으로 하면 안 되니 앞장서 달라'고 부탁해서 여기까지 왔는데, 후회가 많다"라고 후회의 심정을 밝혔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