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덕산네오룩스㈜, 2021 한국IR대상 3년 연속 수상

코스닥시장 기업부문 대상
덕산네오룩스㈜, 2021 한국IR대상 3년 연속 수상
덕산네오룩스 이수훈 대표이사(오른쪽)가 14일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한국IR협의회 주관 ‘2021 한국IR대상 시상식’에서 코스닥시장 기업부문 대상을 수상 후 고승범 금융위원장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덕산그룹 제공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덕산네오룩스(대표이사 이수훈)가 14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한국IR협의회 주관 ‘2021 한국IR대상 시상식’에서 코스닥시장 기업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2019년에는 우수상, 지난해에는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3년 연속 수상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IR협의회가 2001년부터 제정한 한국IR대상은 국내 상장업체를 대상으로 적극적이고 효율적인 IR활동과 투명한 주주 경영 실천으로 자본시장 발전에 이바지한 우수 기업과 개인을 선정해 시상한다.

덕산네오룩스는 국내 대표적인 OLED 소재 전문 기업이다. 창사이래 지속적인 R&D를 통한 OLED 발광 소재 영역 확대로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2016년 매출액은 420억이였으나, 2020년에는 1440억으로 5년만에 3배가 넘는 성장을 했다.

기존 OLED 발광 소재만으로도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하나, 기술개발을 통해 OLED 비 발광 소재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그 결과 ‘블랙PDL’를 세계최초로 자체개발해 해외에 100% 의존하던 PDL 재료를 국산화에 성공했다. ‘블랙PDL’는 갤럭시Z 폴드3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내년에는 PDL 소재의 지속적인 개발로 매출 및 점유율을 늘려갈 계획이다.

OLED시장이 어플리케이션 다변화 통한 시장 침투율이 가속화 되고있는 상황에서 덕산네오룩스는 R&D 및 개발에도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다.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덕산네오룩스 이수훈 대표이사는 “항상 주주와 투자자들께 더 자주 다가가는 성실한 IR의 기본 자세를 통해 주주가치 및 기업가치를 꾸준히 제고해 나가겠다"며 "100년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개발과 투자에 집중하겠다”라고 전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