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하림, 라면시장 도전장..."완전히 새로운 라면"

하림, 라면시장 도전장..."완전히 새로운 라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도산대로 하림타워에서 열린 '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행사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하림 제공

하림, 라면시장 도전장..."완전히 새로운 라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14일 '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행사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하림 제공

하림, 라면시장 도전장..."완전히 새로운 라면"
하림 'The미식 장인라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일일 셰프로 변신해 신제품 라면을 직접 끓이며 성공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김 회장은 14일 서울 도산대로 하림타워에서 열린 '더(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행사에서 "5년 전 라면 개발을 시작했다"면서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라면만 선보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신제품 라면에 대해 "자연의 신선한 식재료로 만들어 상위 기준을 충족한 제품"이라면서 "최고의 맛이 아닌 것은 'The 미식'의 브랜드로 선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림은 차별화된 제품과 마케팅으로 내년 라면으로 7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하림이 꼽는 'The미식 장인라면'의 특징은 국물이다.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였다. 스프도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이다.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한 선택이다.

하림 측은 "맛을 인위적으로 증폭하거나 변형하지 않고 재료 본연의 맛을 그대로 살려내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전했다.

나트륨 양도 기존 라면보다 적은 1430㎎으로 줄였다.

면은 직접 만든 육수로 반죽했다. 제트노즐 공법 건조로 바람에 말린 건면이다. 면발이 탄력 있고 쫄깃하며 국물이 잘 베이게 하는 제면 방식이라는 설명이다.

장인라면은 봉지면 2종(얼큰한맛, 담백한맛)으로 출시돼 편의점과 할인점, 온라인을 중심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하림은 국내에 먼저 선보인 후 미국과 동남아, 유럽 등으로 수출에 나설 계획이다.

하림 윤석춘 사장은 "판매가격이 높아지더라도 본질적인 맛을 추구하는 자세는 잃지 않아야 한다"면서 "비싸더라도 제대로 된 라면이면 먹겠다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제대로 만들어 팔겠다"고 강조했다.

하림은 향후 'The미식' 브랜드로 라면뿐만 아니라 가정간편식(HMR)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