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설공단, 전용도로 안전 높일 신기술 적용 나선다

서울시설공단, 전용도로 안전 높일 신기술 적용 나선다
자료=서울시
[파이낸셜뉴스] 서울시설공단은 15일 도로 관리 및 기술을 연구하는 기관, 연구소 등과 함께 '기술공유마당'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술공유마당은 공단이 국토교통분야 연구개발(R&D) 사업을 추진하는 국토교통 과학기술진흥원과 함께 성능과 안전성 면에서 자동차전용도로에 적용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3개의 신기술을 선정하고 현장 적용을 알리는 행사다.

이번 기술공유마당에서는 성균관대학교 '자기치유 친환경 콘크리트 연구 센터'와 협력해 올 5월 서울시설공단이 관리하고 있는 시설물에 시험 적용한 '자기치유형 보수모르타르'의 시험시공 결과를 공유하고 이번에 선정된 3개 과제에 대해 토론했다.

선정된 3개 기술은 △시설물 및 건축물 내 '저비용 고성능 광촉매를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건설기술 개발(한국건설기술연구원)' △신뢰도를 향상시킨 '영상 및 레이더 스캔을 이용한 터널균열 측정 기술(엠텍)' △'노후PSC 구조물의 잔여 긴장력 자동 진단기술(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을 이용한 노후 PSC 교량 내부텐던의 안전성 검사 등이다. 이 기술이 서울시설공단이 제공한 현장 테스트베드를 통한 검증을 거쳐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빠르게 노후화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의 시설물 및 시민안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미국, 유럽 등 선진국들이 인프라 노후화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 미리 정책적, 기술적인 대비를 철저히 하여 미래에도 인프라가 국가경제와 일상생활을 뒷받침하는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앞장 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