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올리브영 신뢰 높였다… 온라인 화장품 리뷰 1000만건 돌파

CJ올리브영은 공식 온라인의 누적 리뷰 수가 1000만건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1월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구매한 상품의 후기를 남길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리뷰 서비스를 도입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월 평균 리뷰 수는 약 36만건에 이른다. 2019년에 비해 759% 증가한 수치다.

올리브영은 신뢰도 높은 리뷰 전문성, 차별화된 리워드를 내세워 압도적인 리뷰 콘텐츠를 보유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먼저 상품 리뷰를 구성하고 있는 항목을 세분화해 전문성을 높였다. 화장품 구매 결정에 후기가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고객들이 리뷰를 믿고 구매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온라인몰에서는 상품별 별점과 사용후기뿐만 아니라 피부 타입, 향, 발색력, 지속력 등 상품 속성에 따른 만족도를 확인할 수 있다. 또 리뷰어들이 지성·건성·복합성 등 7가지 피부 타입과 피부 톤 등을 각자 설정할 수 있어 알맞은 리뷰를 찾아볼 수 있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부적절한 리뷰를 걸러내는 '리뷰 블라인드 시스템'을 도입한데 이어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개선하는 등 고객들이 공신력 있는 상품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하고 있다.

'탑리뷰어'에 대한 혜택을 대폭 강화한 것도 한몫했다.
매주 1~1000위 탑리뷰어를 선정, 파격적인 할인쿠폰과 CJ ONE 포인트 2배 적립, 올영체험단 등을 제공함으로써 리뷰 작성을 독려했다. 리뷰를 가장 많이 작성한 탑리뷰어는 무려 3200여개의 리뷰를 남겼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1000만 리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커머스를 넘어 국내 대표 뷰티 콘텐츠 플랫폼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