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NSC "한미 안보실장 협의 바탕 유관국과 소통 강화"

기사내용 요약
북한 및 역내 정세 점검…안정적 상황 유지 중요 강조
경제·안보 핵심 '기술안보'…범정부 정책조정 체계 강화

NSC "한미 안보실장 협의 바탕 유관국과 소통 강화"
[서울=뉴시스]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21.08.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는 14일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이은 안보실장 협의 등 각급에서의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유관국들과 소통과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오후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정례 회의에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대북 대화의 조속한 재개와 협의 진전을 위한 방안을 지속 강구키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NSC 정례 상임위 회의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한미 안보실장 협의차 방미 중인 상황을 고려해 유 실장이 대리 주재했다.

NSC 상임위는 최근 북한 및 역내 안보 정세를 점검하고, 군사적 긴장이 조성되지 않은 가운데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기술안보 관련 정책 조정 기능 강화 방안을 보고받았다. 기술이 경제와 안보의 핵심 요소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범정부적 차원의 관련 정책 조정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NSC 상임위는 국가안전보장회의 운영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위원장인 안보실장을 비롯해 외교부·국방부·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대통령비서실장, 국가안보실 1·2차장 등 총 8명을 당연 참석 대상으로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