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매거진미디어융합학회, 김제 두월노을서 온라인 세미나

기사내용 요약
포스트코로나시대, 로컬문화와 디지털융합의 새로운 길 모색

매거진미디어융합학회, 김제 두월노을서 온라인 세미나
(출처=뉴시스/NEWSIS)
[김제=뉴시스]고석중 기자 = (사)매거진미디어융합학회가 주최·주관하고 농업회사법인 유한회사 함해국, 인더팜, 김제시농어촌지원센터, 김제시 두월노을마을권역센터가 후원하는 '2021년 매거진미디어융합학회 가을철 특별세미나'가 15일 오후 4시에 개최된다.

김제시 두월노을마을 권역센터에서 열리는 이 세미나는 수도권이라는 한정된 공간을 넘어서 학회 최초로 지역의 문화 이슈와 키워드를 담아 전북 김제 현지에서 개최하는 특별한 행사로 치러진다.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여자를 최소화하였으며, 학회의 회원들이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서 실시간으로 발표와 토론을 쉽게 접할 수 있는 비대면으로서 기획됐다.

◆메타버스 시대의 글로컬라이제이션의 미래를 조망하는 키노트 스피치 마련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회장인 이청호 교수(상명대학교 조교수)가 ‘메타버스(Metaverse)시대의 글로컬라이제이션’이라는 주제를 발표한다.

이 교수는 발표에서 가상과 현실이 공존하는 메타버스 시대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현상과 그에 대한 대처방안을 조망한다.

골자는 메타버스 시대에서는 물리적인 지역 간의 경계가 사라지고 새로운 지형이 형성되는 '글로컬라이제이션' 현상이 발생하며 기존 질서와 다른 규준이 만들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마을기업의 디지털 전략, 지역기반 융합콘텐츠의 미래과제를 다룬 세션

주제 발표 세션은 지역문화 그리고 디지털융합콘텐츠 등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두개의 발제가 진행된다.

유은미 호원대 조교수(함해국 대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라북도 마을기업과 디지털융합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지역 자원을 활용해 수익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동체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 설치된 마을기업을 소개한다.

유 교수는 마을기업과 같은 사회적경제조직이 비대면 상황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전북도 차원의 정책주도권 작동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어 김원제 유플러스연구소 소장(성균관대 겸임교수)은 '지역문화 기반 융합콘텐츠, 성공사례와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풍요로운 콘텐츠 소스를 가진 지역문화를 어떻게 발굴하고 디지털융합콘텐츠로 대중에게 내놓을 수 있을지를 다양한 사례를 통해 제시할 예정이다.

김 소장은 지역문화는 가공을 기다리는 원석이며, 원석이 보석이 되는 세공 수준이 그 가치를 결정하는데 콘텐츠 비즈니스 전략, 민관협력 및 강력한 이니셔티브 확보가 그 솔루션이 될 수 있음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토론에서는 권호순(원광대 겸임교수·시간의 물레 대표), 김찬원(한국매거진미디어융합학회 편집이사·언론학 박사), 문진호(익산시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최재문(김제시 新활력플러스 단장) 등의 학회 및 지역전문가들이 디지털융합기반 지역문화의 혁신과 발전을 위한 토론이 이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k990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