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공매도 단골종목 ‘반토막’… “외국인한테만 유리한 게임”

삼성전자·셀트리온·HMM 등
호실적 불구 주가 줄줄이 폭락
“외국인 의도적으로 주가 억눌러”
기울어진 운동장 지적 이어져
올해 초 연기금의 매도세가 동학개미들의 아킬레스건이었다면 하반기에는 공매도가 주식 투자의 주적(主敵)으로 떠오르고 있다. 금융당국은 공매도와 주가 간에 유의미한 관계가 없고, 외국인 투자 유치에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정작 개인에게만 불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들어 13일까지 공매도 거래대금이 3457억원으로 코스피 전체 1위였다. 삼성전자가 3·4분기 깜짝 실적을 내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지만 공매도 폭탄을 맞으면서 주가는 오히려 빠졌다.

실제 이달 1일부터 13일까지 7만4100원이었던 주가는 6만8800원으로 7.15%나 하락했다. 공매도 금액이 62억원으로 적었던 7일만 0.42%로 유일하게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동학개미들은 D램 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와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인한 주가 하락은 있을 수 있지만 펀더멘탈 대비 과도한 하락이라고 입을 모은다.

지난 7일 4만 2900여명의 동의를 얻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글에는 "실적과 재무가 무시할만큼 어닝서프라이즈인데 누적 공매도가 늘어나는 기이 현상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투기가 아닌 건전하고 우량한 기업에 실적을 보고 투자하는 주주들의 의욕을 상실하게 만드는 공매도 완전 폐지를 촉구한다"고 적혀있다.

삼성전자뿐 아니라 셀트리온, HMM, LG디스플레이, LG화학, SK하이닉스 등 공매도 폭탄을 맞은 종목들은 최근 주가가 힘을 못쓰고 있다.

개미들의 단골 종목인 셀트리온은 상장 이후 줄곧 공매도 이슈에 시달렸다. 세계 최초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 개발에 성공하는 등 각종 호재가 잇따라도 공매도가 주가의 발목을 잡는다는 볼멘 소리가 나왔다. 최근에는 미국 제약사 머크(MSD)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공매도 폭탄을 맞았다. 실제 지난 5일 셀트리온은 1998억원의 공매도가 거래되면서 주가는 12.10%나 빠졌다.

3·4분기 어닝 서프라이즈가 기대되는 HMM 역시 최근 공매도의 표적이 되면서 주가가 반토막 났다. 14일 기준 HMM의 공매도 잔고는 6423억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HMM은 연초 1만4000원에서 지난 5월 28일 장중 5만1100원까지 3배 가량 상승했다. 하지만 공매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5개월여 동안 주가는 42%나 빠졌다.

오히려 실적은 3·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2조원에 달하는 1조9637억원이 예상되고 있어 개미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출 수 없는 상황이다. HMM의 호실적을 이끌고 있는 해상 운임이 조만간 정점을 찍고 내려올 것이란 전망에 공매도가 늘고 있지만 운임 시황이 당분간은 급락할 가능성이 없는 만큼 과도한 하락이라는 분석이다.

공매도 재개가 외국인들에게만 유리하다는 지적도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이 금융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지난 5월 3일부터 9월 17일까지 외국인의 공매도 거래액은 27조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기간 외국인이 업틱룰(공매도에 따른 가격 하락 방지를 위해 직전 가격 이하로 공매도 호가 제출을 금지하는 제도) 예외를 적용받아 공매도한 규모는 796억원(유가증권시장 724억원·코스닥시장 72억원)으로 집계됐다.

일각에서는 외국인들이 공매도를 통한 수익을 내기 위해 주가를 억누른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한다.
또 외국인과 기관엔 애초에 대주기간 제한 자체가 없지만 개인만 대주기간이 있는 것도 불리하다는 지적이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 대표는 "정보력과 자금력을 가진 공매도 세력은 보유한 현물을 매도해 주가를 내린 뒤 공매도를 쏟아붓는 방식을 쓰기 때문에 현행제도에선 백전백승"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기관과 외국인의 공매도 상환기간 및 담보비율을 개인과 동일하게 통일하고 증거금도 법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