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서울서 운전하면, 대구서 車 작동… 원격주행 시대 온다

과기정통부, 기술개발 기업들과
지자체 3곳 연결, 원격주행 서비스
5G-V2X 교통관제 플랫폼 시연
서울서 운전하면, 대구서 車 작동… 원격주행 시대 온다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KT우면연구센터를 방문해 5G 기반 원격주행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 5G를 기반으로 한 자율·원격주행 명령이 내려진다. 서울과 288km 떨어진 대구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 위치한 자동차가 명령에 따라 핸들 조작, 가속과 감속을 수행한다. 대구에서 전달된 영상은 마치 실시간으로 직접 자동차를 운전하는 느낌을 들게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4일 KT연구개발센터에서 5G 이동통신 기반 자율주행 기술개발 기업들을 만났다.

KT연구개발센터는 기가코리아 사업에 참여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서비스를 위한 5G-V2X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있다. 기가코리아 사업에는 자율주행·C-ITS 서비스를 위한 5G V2X 융합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해 총예산 438억2300만원이 들어갔다.

이날은 기술 개발에 참여한 지자체 3곳을 연결해 5G-V2X 교통관제 플랫폼, 라이다 기반 지능형 교차로, 주문형 원격주행 서비스 등을 시연했다. 시연에 등장한 라이더 기반 지능형 교차로는 차선별로 트래픽을 파악하고 교통 신호 정보를 차량에 전달해 준다. 기존에는 트래픽과 상관 없이 교통 신호 정보만 전달해 트래픽에 대한 분석이 어려웠다.

시연에 사용된 자율차는 센서를 통해 전후방 차량을 감지할 수 있다. 기존 센서는 음영지역이 존재해 우회전을 하거나 옆에서 다가오는 차량를 감지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라이더 인프라는 자율차와 통신하며 음영지역 이슈를 해소해 줬다.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지능형교통채계(C-ITS) 공동작업반 구성과 실증사업을 위해 자율주행 인프라 설치, 실도로 시험, 실증결과 도출 등 통신방식 기술검증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기술개발 현황과 국제동향 등 자율주행 관련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이동통신과 자동차 산업간 융합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고, 차세대 C-ITS 통신방식 단일화를 위한 공동작업반에 참여하는 등 자율자동차 서비스가 조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다양한 의견들을 관련 정책 수립에 반영하는 한편 5G 자율주행 관련 기술개발 및 수입의존도가 높은 부품과 단말의 국산화를 추진하고 개발된 제품의 수요연계를 위해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도 한층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5G 기반의 자율주행 차량통신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자율주행용 칩셋·모듈 및 장비·단말 등의 국산화를 위해 신규 연구개발(R&D)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자율주행 산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 산업 및 도로, 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