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테크노파크 국내 첫 전기굴착기 전자파시험평가

시-산업통상부 공동 시행
부산테크노파크(원장 김형균)는 전국 최초로 '전기 굴착기 전자파적합성평가'에 만족하는 전자파시험을 통해 탄소 저감형 첨단수송기기 완성품에서 부품까지 전 영역에서 전자파시험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전자파시험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시의 투자로 지난 7월에 구축한 전기차 충전시스템을 활용해 전기 굴착기를 충전하면서 진행됐다.

이로써 국내 건설기계시장에서의 기존 내연기관을 대신해 전기 배터리 시스템이 장착된 전기 굴착기 개발에 원활한 기술지원이 가능하며 나아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으로의 수출 확보에 필요한 시험평가지원이 적절하게 이뤄질 것으로 부산테크노파크는 내다봤다.

부산테크노파크 미래수송기기기술단 한 관계자는 "이번 전기 굴착기 충전시스템 전자파 시험인증평가를 통해 향후 미래형 자동차뿐 아니라 건설기계분야에서도 완성품 및 해당 부품에 대한 전자파시험을 원활하게 지원할 수 있어 관련 기업 지원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첨단수송기기분야에 전문적인 시험평가 지원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