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양주 아파트 공사장, 근로자 2명 추락사

남양주 아파트 공사장, 근로자 2명 추락사
ⓒ남양주소방서

[남양주=뉴시스]이호진 기자 = 14일 오후 1시10분께 경기 남양주시 진접읍의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높이 조절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부품과 함께 추락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50대 A씨가 11층 높이에서 떨어져 숨지고, 추락 중 줄에 걸린 또다른 50대 B씨는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또 사고 직후 B씨를 구조하려던 동료 근로자 1명도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과정에서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는 현장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을 연장하는 마스트 작업을 하다가 부품이 떨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