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 가을정취 물씬…문화 향유의 공간 ‘탐나는 원도심’

제주관광공사, 15~11월27일 탐나는 버스킹·시네마·이벤트 진행
제주 가을정취 물씬…문화 향유의 공간 ‘탐나는 원도심’
탐나는 원도심 포스터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시 옛도심 일대에서 가을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문화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제주관광공사는 15일부터 11월27일까지 탐라문화광장을 포함해 제주시 원도심 일대에서 ‘문화 향유의 공간, 탐나는 원도심’ 행사를 진행한다.

이 행사는 탐나는 버스킹(버스킹 공연), 탐나는 시네마(영화 상영), 탐나는 이벤트(지역상권 활성화 이벤트) 등 다양한 테마로 열린다.

'탐나는 버스킹'은 옛 코리아극장 앞 무대와 산지천 갤러리 앞 공터에서 하루 4~8회 공연이 펼쳐진다. 공연 일정이 정해진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버스킹의 의미를 살려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형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무대에 서고 싶은 희망자는 현장에서 신청해 나만의 버스킹 무대를 만들 수 있는 ‘나도 버스커’와 버스킹에 필요한 음향 시스템과 악기를 제공하는 ‘오픈 마이크’ 프로그램도 있다.

공사는 11월부터 '탐나는 시네마'를 통해 늦가을의 정취와 초겨울의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북수구 광장에 야외 영화관도 준비했다.

영화 상영 전후에는 DJ가 마음을 치유하는 영화 OST를 소개하는 ‘음악이 있는 시네마’, 지역주민과 지역상인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삼춘들의 원도심 시간여행’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탐나는 이벤트’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고객 참여 프로그램으로 원도심 일대를 둘러보며 상점가 방문을 통한 소비문화 분위기 조성 행사로 꾸며진다.

또 원도심 상점가에서 쇼핑을 한 후 받은 영수증(3만원 이상)을 공연장에 마련된 응모함에 넣으면 추첨을 통해 브랜드 상품권 또는 탐나는전(지역화폐)이 제공된다.

정현정 공사 문화관광그룹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고 있지만, 문화 콘텐츠로 사람과 사람을 잇고 지역상권 활성화로 활기찬 원도심을 만들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위드 코로나 시기를 앞두고 방역 지침을 철저히 이행하며 안전하게 행사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