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대만 주상복합 건물 화재 사망자 46명으로 늘어

대만 주상복합 건물 화재 사망자 46명으로 늘어
14일 대만 남부 가오슝에서 소방관들이 13층짜리 주상복합 건물에서 발생한 불을 끄기 위해 물을 뿌리고 있다.AP뉴시스

14일 대만 남부 도시 가오슝의 한 주상복합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46명으로 늘었다.

대만 중앙통신사와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은 이날 오전 2시 54분께 가오슝시 옌청(鹽程)구의 빌딩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며 경찰을 인용해 최소 46명이 숨지고 41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지하 2층, 지상 13층 주상복합 건물은 건축된지 40년됐으며 지하와 지상 1∼5층은 폐쇄된 상태였고 7∼11층에 약 120가구가 거주하고 있었다.

화재 발생 시간이 사람들이 신속히 대피하기 어려운 새벽 시간이었으며 거주자 중 고령이 많아 인명 피해가 컸다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가오슝 소방 당국은 소방차 75대와 소방관 159명을 투입해 오전 7시 17분께 화재를 진압했다.

현지 경찰은 화재 발생 2시간쯤 전 발화 지점 인근에서 젊은 연인이 싸움을 벌인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불러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