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안산, 금메달+트로피 가득한 집 공개…끊임없이 장난치는 母女(종합)

안산, 금메달+트로피 가득한 집 공개…끊임없이 장난치는 母女(종합)
SBS '워맨스가 필요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양궁 선수 안산이 집을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안산이 금메달, 트로피로 가득한 집을 처음으로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안산은 엄마와 본가로 향하면서도 계속해서 말장난을 했다. 집에 가자마자 주방으로 향한 엄마는 딸의 '최애' 음식인 애호박찌개를 준비했다. 안산은 "광주 음식이기도 한데 엄마가 잘 만드신다. 밖에서보다 집에서 먹는 게 더 맛있다"라고 털어놨다.

안산의 방도 공개됐다. 생각보다 작은 방이었다. 안산은 "원래 옷방인데 제가 평소에는 기숙사에서 지내고 집에 잘 안 오니까 그냥 작은 방을 쓰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애호박찌개를 준비하는 동안 모녀는 티격태격했다. 엄마는 "휴대전화 좀 두고 와라, 제발"이라고 했고, 안산은 "잔소리쟁이!"라고 받아쳤다. 서로의 말 한마디에 끊임없이 장난을 이어가 웃음을 안겼다.

드디어 애호박찌개가 완성됐다. 미리 밑간을 한 돼지고기에 육수 그리고 느타리버섯, 청양고추, 양파 등을 넣고 애호박까지 넣어 먹음직스럽게 만들어졌다. 안산은 중간 점검을 하자마자 "맛있어"라며 흡족해 했다.

엄마표 한상을 받은 안산은 폭풍 흡입을 시작했다. 안산은 밥을 먹으면서도 "음~ 뜨거워"라며 일부러 장난쳤다. 엄마가 칭찬해 달라는 듯이 "맛있네"라고 셀프 칭찬을 하자, 안산은 "그럼~ 누가 애호박을 썰었는데. 내 손맛이다"라고 또 한번 농을 던졌다.

엄마는 후식 과일까지 냈다. 과일을 먹으면서 안산의 시선이 휴대전화만 바라보자 "제발 좀 놔두라고. 엄마보다 더 좋지"라며 걱정했다. 휴대전화를 두고 모녀가 다투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안산은 다시 선수촌에 들어가야 했다. 엄마는 "내일부터 즐겁게 또 운동해야지? 어머니는 어머니 삶을 살 테니 넌 양궁을 열심히 하도록 해라"라고 말했다. 이에 안산은 "좋겠다.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라며 말장난을 했다. 엄마는 "지금까지 잘했으니까 잘하리라 믿고, 하고 싶은대로 해"라고 격려했다.

한편 '워맨스가 필요해'는 여자들이 혼자가 아닌 둘 이상 팀으로 뭉쳤을 때 어떤 시너지가 생기는지 관찰하는 여자 관계 리얼리티.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