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실업 수당 신청 팬데믹후 처음으로 30만건 이하로

美 실업 수당 신청 팬데믹후 처음으로 30만건 이하로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노스다코타주 수폴스의 의류 매장에 채용 공고가 붙어있다.AP뉴시스

미국의 주간 실업 수당 신청 규모가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시작 후 처음으로 30만건 이하로 떨어졌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통계에서 주간 신청 규모가 29만3000건으로 다우존스의 기대치였던 31만8000건에 비해 낮았으며 전주 대비 3만6000건 감소했다.

이번 주간 규모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던 지난해 3월14일 기준 25만6000건 이후 가장 작은 것이라고 CNBC방송은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수당 신청이 감소한 것은 높은 노동 수요 속에 고용주들이 직원들의 이직을 막는데 성공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부 이코노미스트들은 이번 가을에 노동력 부족이 팬데믹 약화와 학교 개학, 실업수당 지급 완료 등으로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