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울랄라세션 박광선→손보승, '국민가수' 본선 진출…김영근·고은성, 예비 합격(종합)

울랄라세션 박광선→손보승, '국민가수' 본선 진출…김영근·고은성, 예비 합격(종합)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내일은 국민가수' 마스터 오디션(선발심사)에서 다양한 실력자들이 실력을 뽐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에서는 마스터 오디션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중등부 첫 올하트의 주인공은 '미스트롯2' 초등부로 참가했던 국악 소녀 이소원이었다. 이소원은 더욱더 깊어진 감성을 자랑하며 성장한 모습으로 '야상곡'을 열창했다. 이어 블랙핑크를 꿈꾸며 마산에서 상경한 전국 댄스 대회 1등 출신 류영채가 '킬 디스 러브'를 부르며 가창력과 춤 모두 완벽하게 뽐내 올하트를 획득했다.

이어 오디션 경력직이 총집합한 타오디션부의 무대가 펼쳐졌다. 먼저 '보이스 코리아 시즌1' TO4 출신 지세희가 45㎏을 감량하고, 달라진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슈퍼스타'를 열창, '보이스 코리아 2020',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에서 활약한 김영흠이 '미소 속에 비친 그대'로 매력적인 탁성을 자랑하며 올하트를 획득했다.

'슈퍼스타K' 시즌별 우승자들이 출연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시즌 3 우승팀 울랄라세션 출신 박광선은 이름 '박광선'을 알리기 위해 참가했다고. 박광선은 '비 오는 어느 저녁'으로 여유 넘치는 무대를 선사하며 올하트를 획득했다. 이어 '슈퍼스타K 2016' 우승자 '지리산 소울' 김영근이 도전, 오디션 이후 한 번도 방송 활동을 하지 못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김영근은 '나와 같다면'을 열창해 10하트로 예비 합격했다.

또 '팬텀싱어' 준우승 출신 성악계 아이돌 유슬기가 제2의 조용필을 꿈꾸며 무대에 올랐다. 유슬기는 조용필의 '미지의 세계'를 재해석해 올하트를 획득했다.

직장부에서는 이경실 아들로 알려진 6년 차 배우 손보승이 가장 먼저 올하트를 획득했다. 2주 만에 10㎏을 감량했다는 손보승은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로 단단하고 힘 있는 발성을 보여 호평을 끌어냈다.

"스리잡은 기본, 20년째 신인가수"라고 자신을 소개한 진웅이 '장밋빛 그 입술'로 올하트를 획득했다. 소방 전기 관련직, 핸드폰 판매원, 건설 현장 노동자로 일했다는 진웅은 본선 진출을 확정 짓고 오열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10년 차 뮤지컬배우로 왕성히 활동 중인 고은성이 직장부로 참가했다. 고은성은 "'굳이 왜 나가?'라는 말도 있었지만, 아직은 저를 많이 알려야 할 때다"라고 고백하며 김범룡의 '그 순간'으로 11하트를 획득, 예비 합격했다.

초등부 임지민이 크레용팝 '빠빠빠'를 완벽 소화해 올하트로 본선에 진출했다. 임지민은 에너지 넘치는 안무에도 안정적인 라이브를 자랑하며 마스터들을 사로잡았다.


다양한 종목의 선수 출신들로 구성된 선수부에서는 사격선수 출신 김웅진이 첫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너를 품에 안으면'으로 반전의 목소리를 자랑했고, 전 역도선수 이병찬이 떨리는 손을 가까스로 부여잡은 채 깨끗한 음색을 자랑하며 '나였으면'을 열창했지만 올하트를 받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