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韓, 미 주관 랜섬웨어 대책 회의 참석…북·러·중 겨냥

기사내용 요약
美 NSC 주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회의
13~14일 이틀간 열려…한국 등 30개국 참여

韓, 미 주관 랜섬웨어 대책 회의 참석…북·러·중 겨냥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 중국, 러시아 등의 랜섬웨어 공격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개최한 회의에 한국이 참석했다.

15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충면 국제안보대사는 13~14일 NSC가 동맹국 및 파트너 국가들을 대상으로 주관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화상회의에 참석해 국제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과 한국을 포함해 일본, 영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뉴질랜드, 네덜란드 등 30여개국 정부 고위인사가 참석했다.

이 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우리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PoA)'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왔다고 밝혔다.

미국을 포함한 참석국 대표들은 랜섬웨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사이버 역량 강화 및 회복력 제고 ▲민-관 협력 증진 ▲법집행 및 수사 과정의 국제 공조 등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참여국들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고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을 위한 협력 ▲랜섬웨어 대가 지불 과정에서의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 감독, 조사 관련 협력 ▲법집행기관-안보당국-사이버안보 기관 간 협력의 적시 추진 ▲사이버범죄 대응 및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등과 관련한 국제 공조 의지를 표명했다.

랜섬웨어는 악성 프로그램으로 컴퓨터 시스템을 감염시켜 데이터 등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복구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행위를 뜻한다.


미국은 올해 육류가공업체 JBS의 미국 지사, 송유관 운영사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등이 랜섬웨어 공격을 당하자 랜섬웨어 대응을 위한 국제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13일 백악관 홈페이지에 공개된 언론 브리핑에서 익명의 미 행정부 당국자는 미국이 해당 회의를 통해 랜섬웨어 대응 전략에 초점을 맞추는 이유에 북한도 포함된다고 말한 바 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 지난달 21일 홈페이지를 통해 랜섬웨어 관련 주의보를 갱신하며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