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쌈지길·홍대앞·아이디어스에 '소상공인 플래그십 스토어' 문 연다

쌈지길·홍대앞·아이디어스에 '소상공인 플래그십 스토어' 문 연다
© 뉴스1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유통센터, 백패커와 함께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소상공인 플래그십 스토어'를 첫 개장한다고 15일 밝혔다.

'소상공인 플래그십 스토어'는 우수한 장인들이 만든 제품을 한곳에 모은 매장이다. 서울 인사동 쌈지길 및 서교동 홍대 앞 판매장, 핸드메이드 플랫폼 '아이디어스' 내 전용관 등 온·오프라인에 개설됐다.


민간 유통사가 주도적으로 판매장을 설치·운영해 소상공인의 온·오프라인 채널 진입 문턱을 낮춘다는 취지다.

수공예품 전자상거래 전문기업인 백패커는 현장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매년 2000여개 우수 소상공인 제품을 발굴해 교육·컨설팅, 시제품 제작·테스트, 홍보·판매 등 전 과정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11월에는 인터파크에서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내 스토어를 개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