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올해안에 먹는 코로나약 살 수 있다? 美 FDA 긴급사용 11월말 심사

FDA 머크사의 '몰누피라비르' 긴급사용 회의 계획 밝혀
먹는 코로나약 코로나 초기 환자 위한 경구 투여 방식
[파이낸셜뉴스]

올해안에 먹는 코로나약 살 수 있다? 美 FDA 긴급사용 11월말 심사
미국 제약사 머크앤컴퍼니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사진=로이터뉴스1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다국적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긴급 사용 승인 여부를 다음달 30일 논의한다. 몰누피라비르는 FDA의 긴급사용 승인이 이뤄지면 세계 최초의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가 되는데 머크는 올해말까지 몰누피라비르 1000만명 사용분을 생산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늘 15일 FDA는 머크와 미국 생명공학기업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가 공동 개발한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 승인을 논의하기 위한 약물자문위원회 회의가 내달 30일 열린다고 밝혔다.

머크는 이달 초 공개한 임상3상 결과에서 몰누피라비르가 코로나 환자가 중증으로 진행되거나 입원할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11일 몰누피라비르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는 긴급 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몰누피라비르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데이터 검토에 착수할 예정이다. 승인 여부는 몇 주 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정맥 주사 방식으로 투여되는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나 항체 치료제 등과 달리 코로나19 감염 초기 환자들이 집에서 손쉽게 복용할 수 있어 입원 폭증에 따른 의료 자원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미국 정부는 이미 170만명 사용분을 구입하기로 했다. 우리도 몰누피라비르 구매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안에 먹는 코로나약 살 수 있다? 美 FDA 긴급사용 11월말 심사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는 한 시민. /사진=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