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여성 수백명 농락 대학병원 의사 알고보니 유부남 직장인이었다

2019년부터 최근까지 대학병원 의사 행세
결혼중개업체에 위조 신분증 내고 女 소개받아
수백명 소개받고 20여명과는 실제 교제
일부 여성들에게는 신체 사진 받기도
[파이낸셜뉴스]
여성 수백명 농락 대학병원 의사 알고보니 유부남 직장인이었다


대학병원 의사인 것 처럼 신분을 속이고 20여명의 여성과 사귄 30대 회사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결혼을 했고 자녀까지 있는 이 남성은 일부 여성들로부터 신체 사진을 전송받아 휴대전화에 보관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6월 공문서 위조와 사문서 위조 등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그는 지난 2019년 4월부터 지난 4월까지 신분증 등을 위조해 서울의 한 유명 대학병원 의사인 척 여성들을 속이고 접근해 교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최근까지 업체로부터 소개받은 세무사와 간호사, 어린이집 교사 등 수백명의 여성들과 연락을 주고 받았다. 이 가운데 20여명과는 실제로 교제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위조한 의사 면허증과 신분증을 이용해 대학병원 주위를 오가며 여성들과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중개업체에도 위조한 의사 면허증과 신분증, 미혼이라고 신분을 속여 여성들을 소개받았다.

A씨를 공문서, 사문서 위조 혐의로 검찰에 넘긴 경찰은 결혼중개 업체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추가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여성 수백명 농락 대학병원 의사 알고보니 유부남 직장인이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