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석열·홍준표, 맞짱 뜬다…尹 '당 해체' 등 놓고 혈투

기사내용 요약
15일 맞수토론…처음이자 마지막 맞대결
尹, '당 해체' 논란에 "제대로 하자는 것"
洪 "오만방자…공격해도 당원 양해할 것"
對이재명 '본선경쟁력'은 엎치락뒤치락
朴탄핵 vs 2018년 선거 참패 '원죄론'도

윤석열·홍준표, 맞짱 뜬다…尹 '당 해체' 등 놓고 혈투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왼쪽)·홍준표(오른쪽)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에서 '투톱'을 형성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15일 '맞수 토론'을 통해 진검승부를 벌인다. 두 주자가 1대1로 펼치는 처음이자 마지막 공개 맞대결이다.

이날 '윤홍대전'의 핵심 쟁점은 윤 전 총장의 '당 해체' 발언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캠프 제주선거대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당내 경쟁 주자들이 자신에게 맹공을 가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다음날인 13일 경기도당 기자간담회에서 "옛날에도 어느 대선후보 한 분이 자한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한 것도 있는데, 저는 제대로 하자 이거다"라며 "'너 임마, 그런 것도 못 밝힐 거면 검사 때려치라 해' 이게 때려치라는 건가. 잘 하라는 것"이라고 해당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그러나 홍 의원은 13일 경기 의정부시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에 들어온 지 3개월밖에 안 된 사람이 어떻게 그런 오만방자한 말을 하나"라며 "아마 내일 1대1 토론 때 (해당 발언) 공격을 하면 당원들이 다양해야 할 것이다. 여태 당원을 의식해서 (윤 전 총장에게) 제대로 물어보지를 않았는데, 내일은 다르다"라며 강한 공세를 예고했다.

이른바 본선 경쟁력, 즉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결정된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맞대결 승리 가능성도 주요 경쟁 요소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이 지사와의 가상 대결에서 명확한 우열을 가리지 못하고 엎치락뒤치락을 거듭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해 발표한 10월 2주차 차기 대선주자 4자대결(이재명-국민의힘 후보-심상정-안철수)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33.7%(이 지사 34.0%)를 얻었고 홍 의원은 27.2%(이 지사 32.4%)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실시해 13일 발표한 대선주자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홍 의원이 40.7%를 확보해 국민의힘 주자 중 유일하게 이 지사(40.6%)를 제쳤다. 윤 전 총장은 40.3%를 얻어 이 지사(43.0%)에 뒤졌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11월5일 열리는 본경선에 삽입하기로 한 '본선 경쟁력' 문구와 질문 방식을 아직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보수 위기 원죄' 공방이 오갈 가능성도 점쳐진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2018년 지방선거 참패 등 국민의힘이 위기에 처한 근본 책임이 서로에게 있다는 논쟁이다.

윤 전 총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박영수 특검팀의 일원이었고, 홍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를 지휘한 자유한국당 당대표였다. 두 주자는 지난 토론 과정에서도 이 맥락의 공세를 수차례 주고받았다.

지난 1일 열린 2차 경선 5차 방송토론에서 윤 전 총장은 홍 의원을 겨냥해 "그동안 당을 분열시키는 내부총질, 국민 신뢰 떨어뜨리는 거친 말씀으로 많이 회자되고 있다. 구태정치 때문에 당대표 시절 2018년 지방선거에서 초유의 참패와 후보 유세지원 거부가 일어난 것 아니냐"고 따졌다.


홍 의원은 지난 9월16일 첫번째 토론에서 윤 전 총장에게 "정치권에 들어오기 전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팀장을 하며 박 전 대통령 구속시킨 공로로 5계단을 뛰어넘어 서울중앙지검장을 했다"며 "당원이나 국민에게 사과라도 하는 게 맞지 않느냐"라고 공세를 취한 바 있다.

이외에 북한 핵 문제 해법도 예상 가능한 논점이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은 북핵 문제에 각각 '확장억제 강화'와 '전술핵 재배치·핵공유'로 대응 기조가 확연히 갈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