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전여옥 "윤석열 당 해체?..홍준표, 유승민도 몇년전 주장해놓고.."

전여옥 "윤석열 당 해체?..홍준표, 유승민도 몇년전 주장해놓고.."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본인을 향한 당내 경선 주자들의 네거티브 공세에 "이런 정신머리를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작심 발언해 집중 공세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맞는 말 했다"며 윤 전 총장을 감쌌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 전 의원은 최근 블로그에 올린 '윤석열 작심비판에 유승민 원색비판?' 글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작심 비판을 했다. '정권교체 하려면 당 확 바꿔야 한다, 정치판에 오니 여야가 따로 없다' 그리고 '이런 정당이라면 당이 없어져야 한다'고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데 '윤석열 당 해체 발언'이라며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들고 일어났다. 특히 유 전 의원은 '눈에 뵈는 게 없냐'고 원색적 발언을 했다"며 "그런데 이 두 후보들, 일찍이 '당 해체 발언'을 애당심(?)에서 한 과거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먼저 홍준표는 '당 해체하고 마음 맞는 사람끼리 모여야 한다'고 10년 전부터 말해 왔다.
유승민 후보도 참 끈기 있게 꾸준히 당 해체를 주장했다"며 "저 역시 더 이상 보수 정당이 아닌, 이름도 여러 차례 바뀐 국민의힘에 엄청 실망했기 때문에 두 후보를 이해한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당내 경선 주자들의 네거티브 공세와 관련해 "정권을 가져 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라며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말한 바 있다.

또 경선 주자들을 겨냥해선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나.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박살이 났겠나"라며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당이 참 한심하다"고 쓴소리를 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