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유진證 "고려아연, 유럽·중국 전력난의 수혜주 기대"

유진證 "고려아연, 유럽·중국 전력난의 수혜주 기대"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15일 고려아연(010130)에 대해 유럽과 중국 전력난의 수혜주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목표주가는 71만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8월까지 전년 동기 수준의 조업을 하고 있던 중국의 아연 제련업계는 9월 극심한 전력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빚었을 것"며 "톤당 3000달러를 회복한 아연 가격이 최근 3400달러를 돌파해다"고 말했다.

방 연구원은 "결정적 배경은 유럽 최대 아연 제련사인 Nrstar가 13일부터 유럽 내 3개 아연 제련소를 최대 50% 감산하겠다고 발표한 데 있다"며 "네덜란드 Budel 제련소는 연산 30만톤, 벨기에 Balen은 20만톤, 프랑스 Auby는 17만톤 수준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공장들의 50% 감산 규모는 글로벌 아연 제련 생산량의 2.4% 수준이 될 수 있다. 이 같은 결정은 최근 급등하는 유럽 내 전력 단가로 공장 가동이 수익성을 훼손하기 때문"이라며 "아연 제련업은 전력 소비가 많은 산업으로 에너지 가격 급등에 취약할 수 밖에 없고 경쟁사 고전에 최대 수혜가 기대되는 고려아연은 선제적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에 연산 65만톤, 호주 연결 자회사 SMC에 22만톤의 아연 생산능력을 보유한다.
호주 SMC는 125㎿의 태양광 발전 단지를 운영해 전력 소모의 20%이상을 자체 충당한다"며 "최근 풍력발전 사업에도 진출해 2024년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80%이상 끌어올리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 사업이 본격화할 경우 이 에너지의 국내 도입까지 가능하게 될 전망"이라며 "7월까지 글로벌 아연 정광 생산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반면 제련 생산량은 4.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중국 Nyrstar의 생산차질 이슈는 정광 수급 개선 역시 빨라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