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국내 최초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

경주시 감포읍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인근에
경북도, 국내 최초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
경북도가 경주시 감포읍에 국내 최초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을 설립한다. 사진은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조감도. 사진=경북도 제공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가 경주시 감포읍에 국내 최초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을 설립한다. 이를 통해 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한다는 복이다.

경북도는 15일 오전 포항 동부청사에서 용역 수행기관인 숙명여자대 산학협력단과 경주시, 관련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 기본구상 및 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립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을 위한 기본구상과 타당성 분석 등 용역수행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또 용역결과에 대해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 앞으로 국비 확보 방안에 대해 다양하게 논의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로 설립 추진 중인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은 △기후변화와 미래 탄소중립 실현을 주제로 한 전시·체험공간 △각종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연수시설 △'빛·바람·물·소리'를 테마로 한 에너지 놀이터 등 야외 체험시설 등을 갖춘 복합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특히 '탄소제로'를 모티브로 탄소(Carbon)의 'C'와 제로(Zero)의 'O'를 형상화한 건축을 기본 콘셉트로 기획하고, 공간구성 역시 디지털 전화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언택트 등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경곤 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탄소중립은 전 세계적 관심이 집중된 미래지향적인 분야다"면서 "풍부한 에너지 자원을 갖춘 경북에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을 설립해 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산업부와 과기부 등 정부부처에 설립 필요성을 건의하고, 공모사업도 준비해 국비확보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또 지난 7월 착공한 경주시 감포읍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인근에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