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 총리 "민주노총, 일상회복 위해 총파업 철회 결단 내려달라"

기사내용 요약
"대규모 감염 확산되면 일상회복 여정 지체"
김 총리 "민주노총, 일상회복 위해 총파업 철회 결단 내려달라"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공동취재사진) 2021.10.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오는 20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철회를 촉구했다.

김 총리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예고에 대해 "자칫, 대규모 감염 확산으로 방역 상황이 악화된다면, 우리 공동체의 일상회복 여정은 지체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일상회복을 간절히 바라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위험한 행위가 될 수도 있다"며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지금이라도 민주노총 지도부는 '총파업 철회'라는 대승적 결단을 내려 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름여 남은 10월은 일상회복의 발걸음을 내딛는 데 있어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며 "지금껏 해주신 대로, 백신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등 국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협조와 동참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의 사적모임을 접종완료자 4명 포함 최대 8명까지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단계 지역은 접종완료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진다.

또 11월 대입 수능시험을 고려해 수도권을 포함한 4단계 지역의 독서실과 스터디 카페 등 시설 운영이 24시까지 허용되며, 실외스포츠 경기는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전체 수용인원의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