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양기대 의원 "인구소멸 전남, 특별지자체 설립 검토해야"

기사내용 요약
균형발전·지역 경쟁력 강화 위해 필요
특별지자체 행정·경제·복지 해결 방안
양기대 의원 "인구소멸 전남, 특별지자체 설립 검토해야"
[무안=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경기 광명을) 의원.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국회 행전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 광명을)은 15일 전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균형발전과 지역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활·경제권을 묶는 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행정구역 통합은 지역주민의 여론부터 중앙정부의 지원정책까지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며 “우선 내년부터 시행하는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년 기준 지역내총생산(52.0%), 지역총소득(55.6%)뿐만 아니라 미래잠재력을 상징하는 1000억원 이상 매출 벤처기업(62.2%), 창업투자회사(91.3%), 스타트업(92.6%) 모두 5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부·울·경을 비롯한 지자체들이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을 추진 중이다.

전남은 지역경쟁력 확보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초광역 상생협력을 준비하고 있지만, 아직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은 추진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 의원은 “생활·경제권을 묶는 특별지방자치단체는 광역행정과 경제·복지 등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이라며 “심각한 인구소멸지역 문제에 직면해 있는 전남에 최선의 대책일 것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