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최예빈 "보이스피싱으로 전재산 날려"…이수근 "27억 있다 하니 욕하더라"

최예빈 "보이스피싱으로 전재산 날려"…이수근 "27억 있다 하니 욕하더라"
JTBC 예능 '아는 형님'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최예빈이 보이스피싱(사기전화)에 당해 전 재산을 잃었다고 토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펜트하우스'에 출연했던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했다.

이날 최예빈은 데뷔 전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가족 관련된 것만 오는 줄 알았다"며 "국가기관을 사칭하는 것까지는 꿈에도 상상 못 했다"고 입을 열었다.

최예빈은 "통장이 도용돼 같이 조사를 해야 한다더라. 협조하지 않으면 함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걸 믿고 한 시간을 통화했다"며 "배우 준비를 하고 있을 때 전화를 받았는데 통장에 전 재산이 90만원일 때였다"라고 여러모로 힘은 상황이었음을 토로했다.

이어 "검색 사이트에도 나오는 검사를 사칭한 사람이었다. 얼굴과 이름까지 확인을 시켜줬다. 그 사람과 통화에서 속았다"며 "차라리 돈을 보내라고 했으면 의심을 했을 텐데 그게 아니라 문화상품권으로 바꿔놓으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일련번호만 알려주면 사건 끝나고 돈으로 돌려주겠다고 해서 일련번호를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또 "그래서 나는 그 날 이후로 통장 잔고가 0원이 됐다"며 "속으로는 나는 아는 검사님이 생겼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최예빈은 "운동 PT를 받고 있었는데 PT 선생님에게 관련 내용에 대해 설명하니 '보이스피싱 아니냐'고 하더라. 그래서 아니라고 했는데 1시간 운동 끝난 뒤 그 이후로 전화를 안 받더라"라며 보이스피싱이라는 것을 알게 된 배경에 대해 털어놨다.

그러면서 최예빈은 "강남경찰서에 갔는데 거기에 나랑 비슷한 나이대의 여성분이 많아 있었다. 비슷한 시기에 같은 사람에게 당해서 온 거였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수근 역시 비슷한 경험이 있다며 "예전에 호동이랑 같이 '1박 2일' 할 때 이동하는 차에서 촬영 중에 보이스피싱 전화가 왔다.
잔고가 얼마냐고 해서 (눈치를 채고) '27억 있다'라고 하니까 '너 알지 지금?' 이러면서 (욕을 하고) 끊어버리더라. 자기가 화가 난 거다. 보이스피싱을 조심해야 한다. 모르는 사람은 의심부터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