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위클리 ETF] 이번주 순유입액 1위 ETF는 'SPY'

[위클리 ETF] 이번주 순유입액 1위 ETF는 'SPY'
사상 첫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가 19일부터 뉴욕증시에서 거래가 시작됐다. 티커는 '비토'다. 이를 축하하는 현수막이 증권거래소 앞에 걸려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사진=뉴스1

이번주 글로벌 ETF 순유입액 순위
티커 상품명 순유입액(달러)
SPY SPDR S&P500 ETF 트러스트 31억5843만
BITO 프로셰어즈 비트코인 스트레티지 ETF 12억346만
XLF 파이낸셜 셀렉트 섹터 SPDR펀드 11억7946만
HYG 아이셰어즈 아이박스 USD 고수익 회사채 ETF 10억3596만
VTI 뱅가드 토털스톡마켓 ETF 10억3397만
LQD 아이셰어즈 아이박스 USD 투자등급 회사채 ETF 9억8521만
JNK SPDR 블룸버그 바클레이스 고수익 채권 ETF 8억486만
VGIT 뱅가드 중기채 지수 ETF 7억4297만
VOO 뱅가드 S&P500 ETF 7억2323만
IVV 아이셰어즈 코어 S&P500 ETF 7억2029만
(ETF닷컴)

이번주 글로벌 ETF 순유출액 순위
티커 상품명 순유출액(달러)
FTCS 퍼스트 트러스트 캐피털 스트렝스 ETF 13억6111만
IWN 아이셰어즈 러셀2000 가치 ETF 7억4108만
IEI 아이셰어즈 3~7년 국고채 ETF 5억3183만
VCIT 뱅가드 중기 회사채 ETF 4억5804만
XLV 헬스케어 셀렉트 섹터 SPDR 펀드 3억9609만
XLU 유틸리티 셀렉트 섹터 SPDR 펀드 3억6221만
TLT 아이셰어즈 20+년 국고채 ETF 3억5171만
TQQQ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 3억3628만
DIA SPDR 다우존스 산업평균 ETF 트러스트 3억3562만
IYR 아이셰어즈 US 부동산 ETF 3억678만
(ETF닷컴)

[파이낸셜뉴스] '이번주 가장 많은 투자자금이 몰린 상장지수펀드(ETF)는?'
이번주 전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ETF는 첫 비트코인 선물 ETF인 '프로셰어즈 비트코인 스트레티지 ETF(BITO)였지만 가장 많은 투자자금이 몰린 ETF는 S&P500지수를 추종하는 SPDR S&P500 트러스트(SPY)였다.

23일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번주(10월 15~22일) 미국 상장 ETF 시장에 순유입된 자금은 226억달러였다.

가장 많은 돈이 몰린 ETF는 SPY로 한주간 31억5843만달러(약 3조7143억원)가 흘러들어왔다. 순유입액 2위인 'BITO'보다 2.5배 많은 돈이 몰린 것.

이번주 기업들이 잇따라 깜짝 실적을 발표하면서 S&P500 지수가 신고점을 경신하자 S&P500지수를 추종하는 ETF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S&P500지수는 지난 21일 전 거래일 대비 0.30% 오른 4549.78에 거래를 마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기준 S&P500지수에 포함된 80개의 상장 기업이 3·4분기 실적을 발표했으며 이 중 81%는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았다.

S&P500지수를 추종하는 다른 ETF도 상위권에 올랐다.

이번주 S&P500과 나스닥, 다우지수 등 미국에 상장된 3755개 기업에 투자하는 '뱅가드토털스톡마켓 ETF(VTI)'는 10억달러의 투자자금이 몰리며 순유입액 5위를 기록했다.

순유입액 9~10위를 차지한 '뱅가드 S&P500 ETF(VOO)'와 '아이셰어즈 코어 S&P500 ETF(IVV)'에는 각각 7억2300만달러와 7억2000만달러가 순유입됐다.

이번주 상장한 첫 비트코인 상장 ETF인 '프로셰어즈 비트코인 스트레티지 ETF(BITO)'는 12억346만달러를 끌어들이며 순유입액 2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대표적인 금리인상 수혜업종인 금융업 관련 ETF도 주목 받았다. '파이낸셜 셀렉트 섹터 SPDR펀드(XLE)는 11억7946만달러가 몰리며 순유입액 3위를 기록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내년쯤 금리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유지되고 있는데다 이번 실적 시즌에서 금융주들의 활약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