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닥터노아, 플라스틱 대신 대나무 칫솔… 환경·빈곤 등 인류문제 푼다 [유망 중기·스타트업 'Why Pick']

베트남산 대나무 110t 수입
빈곤층 농부 수익 증대 도와
독자개발 '핫프레싱 기법' 적용
곰팡이 취약한 중국산과 차별화
닥터노아, 플라스틱 대신 대나무 칫솔… 환경·빈곤 등 인류문제 푼다 [유망 중기·스타트업 'Why Pick']

닥터노아는 대나무 친환경 소재의 칫솔로 기존 플라스틱 칫솔 산업에 혁신을 불어넣고 있는 소셜벤처 기업이다. 국내에서 대나무 칫솔을 중국에서 수입하지 않고 직접 제조하는 유일한 기업이다. 전 세계 모든 대나무 칫솔은 중국에서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전반적으로 칫솔 표면이 거칠고 수분을 흡수해 곰팡이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닥터노아는 독자개발한 가열압착 방식인 '핫프레싱 기법'으로 중국산 대나무 칫솔의 단점을 크게 개선해 주목받고 있다.

■대나무 칫솔 누적 판매 100만개 돌파

지난 22일 서울 구로구 서울디지털단지의 닥터노아 사무실에서 만난 박근우 닥터노아 대표(사진)는 전세계 대나무 성형기술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라고 자부했다. 치과의사 출신인 박 대표는 "대나무라는 친환경 소재로 칫솔을 만들어 플라스틱 칫솔을 세상에서 없애고 싶었다"며 "플라스틱 칫솔은 환경에는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플라스틱 대체품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현재 닥터노아의 대나무 칫솔 누적 판매량은 100만개를 돌파했다. 지난 2016년 2월 설립이후 약 5년 만이자 지난해 8월 제품 출시 1년이다. 닥터노아가 지난 8월까지 판매된 대나무 칫솔 수량은 104만6957개다. 지금까지 대나무 칫솔 등으로 대체된 플라스틱 무게는 1만8661kg이다. 이 무게는 500ml 페트병으로 환산하면 124만4066개, 1t 트럭이 10대 정도의 수치다.

박 대표는 "대나무 칫솔을 하나 사면 18g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며 "닥터노아가 혼자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렵겠지만 칫솔을 만드는 대기업들이 나서 플라스틱 대신 대나무로 제품을 만들어 판다면 세상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가 대나무를 선택한 것은 환경 뿐 아니라 빈곤문제 해결에 일조하기 위한 것도 있다.

박 대표는 "풍부하게 자라나는 대나무를 소득작물로 개발하면 16만3000명이 빈곤 탈출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치과의사라는 장점을 살리면서 대나무를 활용한 제품을 고민하다가 칫솔을 만들기로 했다"고 창업 배경을 설명했다. 닥터노아는 100만개의 대나무 칫솔을 판매하면서 베트남에서 대나무 110t을 수입했으며 이걸로 약 1350명의 빈곤층 대나무 농부가 중위소득자 수준의 수입을 올렸다. 닥터노아의 대나무 칫솔은 디자인도 뛰어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IF', 'Reddot', 'Good Design' 등에서 수상했다.

■산단공 지원으로 생산혁신 가속화

닥터노아는 혁신 스타트업으로서 기술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산업단지공단 서울지역역본부가 운영하는 디자인IT 기술융합 자율형 미니클러스터(MC)에서 '대나무 칫솔 검수를 위한 딥러닝 기반 검수 시스템 개발' 연구개발(R&D) 과제로 선정돼 지원받고 있다.

닥터노아는 세계 최초로 대나무에 식모기를 개발했지만 검수 과정은 일일이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지원을 받아 생산과정에 대한 혁신이 진행중이다.


박 대표는 "현재의 검수 과정은 제품 하나 당 3~5초 동안 직원이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수작업을 거치고 있다"며 "개발할 대나무 칫솔 검수기는 기계를 통해 모수가 적은지, 크랙이 발생했는지 확인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표는 연구개발과제 선정에 대해 "산단공과 같이 정부지원금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지원이 활발하여 창업 투자환경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행만 산단공 서울지역본부 본부장은 "산단공 서울지역본부는 MC회원사의 역량 강화 및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MC를 통해 발굴된 R&D 지원으로 중소기업 혁신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