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민 2명 물어 상처 입힌 맹견 포획…견주 현행범 체포

주민 2명 물어 상처 입힌 맹견 포획…견주 현행범 체포
[부산=뉴시스] 부산의 한 골목에서 주민 2명을 물어 상처를 입힌 맹견.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의 한 골목에서 주민 2명을 물어 상처를 입힌 목 줄 없는 맹견이 포획됐다. 경찰은 이 맹견을 풀어놓은 견주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24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4분께 부산진구의 한 골목에서 견주가 큰 개를 풀어놓고 행패를 부린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검은색 맹견 한 마리에게 60대 남성 1명과 70대 여성 1명 등 주민 2명을 물어 상처를 입혔다.

개에게 물린 주민들이 견주 A(50대)씨에게 항의했지만, A씨는 개를 데리고 주민들을 위협 중인 상황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에 경찰관들은 테이저건, 방패 등 인전장구 칙용하고, 119구조대에 공조를 요청한 뒤 대치 끝에 맹견을 포획했다.


주민 2명 물어 상처 입힌 맹견 포획…견주 현행범 체포
[부산=뉴시스] 부산의 한 골목에서 맹견에게 물린 주민.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포획된 맹견은 핏불테리어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잡종견인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붙잡은 맹견을 관할구청에 통보해 조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