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양평문화재단 경기동부 문예정책축제 개최

양평문화재단 19일 ‘2021 경기문화예술 정책축제’ 경기동부권 토론회 개최. 사진제공=양평문화재단
양평문화재단 19일 ‘2021 경기문화예술 정책축제’ 경기동부권 토론회 개최. 사진제공=양평문화재단

【파이낸셜뉴스 양평=강근주 기자】 양평문화재단은 ‘2021 경기문화예술 정책축제’ 경기동부권(1권역) 토론회를 19일 양평생활문화센터에서 개최했다. 이번 정책축제는 경기문화재단이 주최하고 양평군을 비롯해 가평군, 구리시, 광주시, 남양주시, 여주시, 이천시, 하남시 등 경기동부권 8개 도시가 공동 주관했다.

올해 7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가 제정한 ‘경기도 문화자치 기본조례’에 따라 조례 소개와 함께 문화자치 인식을 확산하고 지역별 다양한 문화예술 관련 의제를 발굴하고자 정책축제는 마련됐다.

이울러 권역별 문화정책 현안을 발굴하기 위해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담론의 장을 열어 토론을 축제화해 보다 더 많은 시민 의견을 담아내고자 경기도 31개 시-군을 5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됐다.

양평군에서 열린 경기동부권(1권역) 정책축제 1부는 ‘문화분권과 자치’를 주제로 진행됐다. 양평문화재단은 올해 추진 중인 ‘양강에코뮤지엄 사업’을 통한 문화자치에 대한 정책 사업을 제안했으며, 가평군은 ‘지역에서 예술공간’, 남양주시는 ‘생활문화예술로 꽃피우는 문화자치’, 광주시는 ‘수도권 도시개발과 새로운 문화공동체’를 각각 발표했다.


2021 경기문화예술 정책축제 포스터. 사진제공=양평문화재단
2021 경기문화예술 정책축제 포스터. 사진제공=양평문화재단

2부는 동부권역 의제로 ‘한강수계권 문화와 기후위기, 생태문제’로 구성됐다. 하남시와 구리시는 ‘문화예술 환경에 가치를 더하다’는 공동 주제로 발표했으며, 이천시는 ‘문화-예술-복지-교육-환경이 마을에서 만나다’, 여주군은 ‘기후위기와 지역문화 대응’, 양평군은 ‘토종자원(토종벼)의 종다양성과 문화 다양성’을 주제로 각각 발제했다.

코로나19 펜대믹 속에서 비대면 실황중계로 진행된 2021 경기문화예술 정책축제 경기동부권 토론회는 녹화한 뒤 양평문화재단 유튜브 채널(youtu.be/ZCXN9vw8L0A)에 업로드돼 언제든 관람과 참여가 가능하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