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LG, OLED도 동맹 맺을까

삼성, 조만간 OLED TV 출시
LGD와 패널 계약 가능성도
삼성전자가 조만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반의 TV를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액정표시장치(LCD)에서 이뤄진 '삼성-LG 디스플레이 동맹'이 OLED 시대까지 확장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모두 LCD 패널 생산을 중단하거나 대폭 줄이고 기존 라인을 OLED 체제로 빠르게 전환시키고 있다. 특히 그동안 LCD만 고집했던 삼성전자가 새롭게 QD-OLED 패널의 TV를 출시하는 내년은 패널 업계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내달 아산사업장에서 3만장 규모로 QD디스플레이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에 맞춰 삼성전자는 내년 초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2'에서 'QD 디스플레이 TV'를 첫 공개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LCD 패널을 공급받았던 LG디스플레이와 OLED 패널 계약 가능성도 높게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9년부터 LG디스플레이의 LCD 패널을 조달받았고, 올해 200만대까지 물량이 늘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 경영진은 OLED 동맹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QD TV 초기 생산 물량이 얼만큼인지가 중요하다"며 "삼성전자의 TV 로드맵에 따라 기존 거래선인 LG디스플레이에 손을 내밀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