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차바이오텍 'NK세포 특허' 국제학술지 게재, 상업화 경쟁력 높여

NK세포 배양법과 동결기술, 상업화 경쟁력 입증
차바이오텍 'NK세포 특허' 국제학술지 게재, 상업화 경쟁력 높여
차바이오텍 연구원들이 NK세포의 배양법 및 동결기술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차바이오텍 제공.


[파이낸셜뉴스] 차바이오텍의 NK(자연살해) 세포 배양법과 동결기술이 국제 학술지에 실리며 상업화 경쟁력을 입증했다. 차바이오텍은 특허기술인 NK세포의 배양법과 동결기술이 '저널 오브 익스페리멘털 앤드 클리니컬 캔서 리서치'에 게재됐다고 26일 밝혔다.

저널 오브 익스페리멘털 앤드 클리니컬 캔서 리서치는 종양학 분야에서 세계적인 인지도가 있는 학술지다. 차바이오텍은 분당차병원 병리과 안희정 교수팀과 공동으로 건강한 사람의 혈액에서 NK세포를 추출해 배양, 동결보존 후 유전자 발현을 분석하고, 암모델 쥐에서 항암효과를 확인했다.

NK세포를 배양한 후 항암유전자인 NKp44, CD40L, CCR5가 각각 약 1100배, 1만2000배, 5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암모델 쥐에 배양한 NK세포를 투여했을 때 종양의 크기가 70% 이상 줄어들거나 완전히 없어졌다. 특히 NK세포가 항암제 내성이 있는 암세포에 대한 높은 항암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차바이오텍은 기존 NK세포 활성물질을 분비하는 지지세포 방식을 사용하지 않고 자체 개발한 배양기술로 순도 99% 이상의 NK세포를 제작해 이번 연구에 사용했다.

지지세포를 사용하지 않고 NK세포를 단독으로 만들면 배양 시간과 비용이 절약돼 생산성이 높아진다. 차바이오텍 관계자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포치료제 상업화의 핵심기술인 대량 배양 및 동결 기술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글로벌 상업화의 경쟁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이번 국제 학술지 게재를 통해, 글로벌 상업화의 필수 요소인 배양법과 동결 기술에 대한 차별적 우월성을 국제적으로 입증 받았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NK세포 치료제의 글로벌 진출에 보다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