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재팬 톡] 일본 총리들의 '푸른 리본 배지'

조은효 도쿄특파원
[재팬 톡] 일본 총리들의 '푸른 리본 배지'
자민당 정권이든, 민주당 정권이든 일본 총리들은 거의 예외없이 양복 상의 왼쪽에 국회의원 배지와 함께 '푸른색 리본' 모양의 배지를 함께 단다. 지난해 6월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당시 의장이었던 아베 신조 총리는 이 푸른색 리본 배지를 달고 주빈들을 맞이했고, 올해 4월 스가 요시히데 총리도 첫 방미 당시 푸른 리본을 달고 갔다. '야인 시절'엔 잘 달지 않았던 기시다 후미오 총리도 총리 취임 전후로는 충실히 달고 다닌다. 일본 총리라면 으레 달아야 하는 이 푸른 리본은 일본의 장기 미해결 과제인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를 상징한다.

[재팬 톡] 일본 총리들의 '푸른 리본 배지'
지난해 8월 당시 아베 신조 총리의 양복 상의에 푸른 리본 배지가 달려있다. 로이터 뉴스1
[재팬 톡] 일본 총리들의 '푸른 리본 배지'
지난해 11월 당시 스가 요시히데 총리 상의 왼쪽에 푸른 리본 배지가 달려있다. AP뉴시스

2002년 북일 정상회담(고이즈미 준이치로-김정일)의 성과로 납치 피해자 중 5명이 귀국했을 당시, 수십년 만에 일본 땅을 밟은 이들의 가슴에도 큼직한 푸른 리본이 달려 있었다. 여성, 아동, 환경단체들의 캠페인 주간에 맞춰 보라색, 노란색 등의 리본 배지도 착용하지만 이 푸른 배지만은 상시 착용이다. 배지에 등급이 있다면, 푸른 배지가 최상위 등급에 속하는 것이다. 일본 정치에서 납치 문제나 그 피해자 단체가 어느 정도의 위상을 갖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예다.

[재팬 톡] 일본 총리들의 '푸른 리본 배지'
요코다 메구미씨(1977년 납치 당시 13세)의 모친 요코다 사키에씨와 부친 고 요코다 시게루씨(지난해 6월 사망)기 지난 2014년 9월 납치문제 관련 한 행사에 나란히 참석한 모습. AP뉴시스

인권문제에 있어 '좌냐, 우냐'의 구분을 짓는 게 적절치는 않으나 실제 현실정치에서 이 푸른 리본은 보수의 선명성을 확인하는 증표로 사용된다. 오른쪽으로 갈수록 충실히 착용하는 경향이 있다. 납치 문제를 자신의 핵심 어젠다로 삼았던 아베 전 총리는 물론이고 '아베 사단'의 다카이치 사나에가 그 대표다. 유력 총리 주자였던 고노 다로는 '달다 말다'를 반복, "보수의 정체성을 강조하고 싶을 때만 다는 것이냐.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증표 논란에도, 중요한 건 납치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던 아베·스가 정권 8년9개월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은커녕, 납치 문제에 아무런 진전을 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스가 정권 초기, 한 일본 기자는 "과연 총리가 납치 문제에 대한 현실적인 결단(포기)을 내릴 수 있겠는가. 아마 결코 그렇게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물러서지도 나아가지도 못할 것이라는 얘기다.

기시다 총리는 총리직 도전을 앞두고 지난해 출간한 '기시다 비전'(고단샤)에서 납치 문제를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또 다른 저서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에서는 4번 나오는데, 북한 핵 미사일 문제를 언급하는 대목에서 함께 거론되는 정도다. 납치 문제보다는 히로시마 출신으로 북핵 문제에 더 관심을 둘 수밖에 없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반면, 이로 인해 대화의 높은 문턱인 납치 문제를 넘어 '북일 깜짝 대화'가 이뤄질 가능성을 점치는 시각도 있다. 물론 "아베 전 총리처럼 푸른 배지나 달면서 가족들이나 단체, 여론을 만족시켜주는 말이나 하는 것 아니겠느냐"는 냉소적 시선이 많기는 하다. 납치 문제가 '상징 정치'에 그대로 머물 것인지, '대화의 고리'를 만들어낼 것인지 기시다 외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