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건장한 청년이 왜? 모더나 백신 맞고 헬스 트레이너 3일만에 사망

유족 "사망자 매일 운동하는 건장한 남자"
백신접종 후 사망 관계 확실히 밝혀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연 올라와
[파이낸셜뉴스]
건장한 청년이 왜? 모더나 백신 맞고 헬스 트레이너 3일만에 사망
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접종자의 팔에 주사바늘을 꼽고 있다. /사진=뉴시스

33세 헬스 트레이너 남성이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2차를 맞은 지 3일 만에 숨졌다. 유족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백신과 인과관계를 밝혀 달라고 호소했다. 경찰의 부검과 보건당국의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서다.

오늘 28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을 살펴보면 '33살 건장한 제 동생이 모더나 2차를 맞고 3일 만에 사망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눈에 띈다.

사망한 A씨는 지난 22일 오전 용인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2차를 맞고 오한이 왔고 식은땀을 흘렸으며 식욕부진에도 시달렸다.

그는 접종 이틀 뒤인 24일 저녁 8시쯤 육아를 하느라 친정에서 지내고 있는 부인을 만났고 2시간 뒤인 밤 10시쯤 친구와 SNS 메시지를 주고받은 뒤 연락이 되지 않았다.

다음날인 25일 부인이 자택을 방문했을 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의 이상 반응과 관련해 병원 진료 기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누나인 청원인은 "남동생은 키 178㎝에 85㎏로 건장한 청년이다. 이제 갓 10개월 된 아들을 두고 있는 아이 아빠이자 직업은 헬스 트레이너다"고 했다.

청원인은 "접종 후 2일째 되는 날 친정 아빠의 생신이라 함께 식사도 했다. 그게 마지막 식사일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적었다. 이어 청원인은 "식사 후 (남동생이) 제게 열은 없지만 등에 식은땀이 난다며 만져보라기에 만져봤는데 땀이 흥건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남동생은) 평소 기저질환자도 아니었고 헬스트레이너라는 직업 특성상 매일 운동을 하는 건강한 남자였다.
어릴 때부터 잘 아픈 적도, 흔한 감기도 잘 걸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갓 돌 되는 아이와 올케는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었다"며 백신 후 사망 관계를 확실히 밝힐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건장한 청년이 왜? 모더나 백신 맞고 헬스 트레이너 3일만에 사망
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접종자의 팔에 주사바늘을 꼽고 있다. /사진=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